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올트먼 “북한 기습을 AI가 방어? 따져볼 것 많아”

샘 올트먼
인간이 전쟁을 인공지능(AI)에 맡겨도 되는가. 최근 AI 산업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챗GPT의 아버지’ 샘 올트먼(사진)도 이것이 쉽지 않은 문제라고 고백했다.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는 7일(현지시간) 미국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가 ‘AI 시대의 지정학적 변화’를 주제로 개최한 온라인 대담에서 북한이 서울을 기습 공격해 한국이 이를 방어하려면 인간보다 대응 속도가 빠른 AI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에 대해 질문받았다.

마이클 오핸런 브루킹스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서울을 향해 군 항공기 100대를 출격시킬 경우, 한국이 AI가 통제하는 로봇을 이용해 항공기를 전부 격추해 북한 조종사 100명이 목숨을 잃는 상황을 가정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AI에 사람을 죽이는 결정을 맡겨도 되느냐고 물었다.

올트먼 CEO는 “항공기가 한국에 접근하고 있고 인간이 의사 결정에 관여할 시간이 없을 때 AI가 요격 결정을 할 수도 있지만, 그런 공격이 일어나고 있다고 정말 확신할 수 있나”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 정도로 확실해야 하나? 예상되는 인명 피해는? (이러한) 회색지대의 어느 지점에 선을 그어야 하는가? 정말 (우리가 따져봐야 할) 질문이 많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난 누군가 ‘AI가 핵무기 발사를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을 들은 적이 없다. 그렇다고 누가 접근하는 미사일을 요격할 때처럼 정말 빠르게 행동해야 할 때 AI를 사용해선 안 된다고 주장하는 것도 들은 적이 없다”며 “이런 내용은 내 전문 분야가 아니다. 오픈AI에서 이런 결정을 하지 않아도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트먼 CEO는 이 자리에서 중국을 겨냥한 듯한 발언도 했다. 그는 지정학적 경쟁이 AI 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우리는 매우 분명히 미국과 우리 동맹의 편”이라며 “이 기술이 인류 전체에 득이 되기를 원하지, 우리가 동의하지 않는 지도부가 있는 특정 국가에 살게 된 사람들에게만 득이 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AI 시스템을 운영하는 데 필요한 컴퓨팅 자원을 의미하는 ‘AI 컴퓨트’(AI compute)와 반도체와 데이터센터 등 AI 기반 시설이 “미래에 가장 중요한 상품”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가장 풀기 쉽지 않은 문제로 전력 공급을 꼽았다.





이승호(wonderma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