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황우여 "전대 미루는 게 아니다, 날짜 못 박기 어렵다는 것"

국민의힘 황우여 신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취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미루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절대로 미루는 게 아니다”라며 반박에 나섰다.

황 위원장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당헌 당규상 전당대회를 열려면 요건을 맞추는 필요 시간이 38일, 한 40일인데 6월 말로 못을 박을 때는 물리적으로 5월 20일에는 후보 등록을 시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9일 원내대표가 선출되고 그분과 비대위원 의논을 마치면 10일이나 돼야 비대위가 출범하고 13일부터 움직이는데 일주일 만에 어떻게 그걸 다 마치겠나”라며 “저로서는 6월 말로 했다가는 약속을 못 지킬 수가 있다는 그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했다.

일각에서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출마를 밀어주기 위해 전당대회 일정을 조정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당으로서는 그렇게 특정인에 대한 생각을 하면서 일을 할 수는 없다”고 일축했다.



황 위원장은 “6월 말로 (목표를 잡고) 일을 하다 보면 늦어질 수 있는데 ‘왜 못 지키고 지연했느냐’, ‘지연하는 의도가 뭐냐’는 물음이 계속 꼬리를 문다”며 “실제로 하다 보면 7월 초가 될 수도 있고 7월 중순이 될 수도 있고, 물리적으로 좀 시간이 더 걸릴 가능성이 많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치권 일각에선 사실상 8월 말이나 그 이후로 미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통상 8월 말엔 국회의원 연찬회와 9월 정기국회 개원을 맞이한다. 이후 10~11월은 국정감사 시즌이다. ‘황우여 비대위’의 임기는 일단 6개월로 10월까지로, 한 차례 연장이 가능하다. 이 경우, 연말 혹은 연초까지 전당대회가 밀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아울러 황 위원장은 이번 총선 참패의 원인이 잘못된 방식의 외연 확장이라고 짚었다. 그는 “수도권에서뿐만 아니라 전반적으로 외연 확장을 도모하다 보니 보수층이나 보수 내부의 결집을 위한 공통의 인식이 약해진 것 아니냐는 지적들이 있다”며 “보수 가치를 공고히 한 다음에 중도, 진보도 설득을 해서 우리 논리가 맞다는 걸 (설득)해나가야 한다”고 했다.



최서인(choi.seo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