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황정민 "'서울의봄' 큰 용기 필요했다"…아내 이름 부르며 눈물

배우 황정민이 영화 '서울의봄'으로 7일 열린 '제60회 백상예술대상'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사진 JTBC 캡처
배우 황정민이 영화 '서울의봄'으로 '백상예술대상'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황정민은 7일 오후 5시 코엑스에서 열린 '제60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의 영예를 안았다.

황정민은 수상 소감에서 "모든 분들이 용기가 필요했던 작업이었다. 그 용기가 없었는데 감독님은 여러분들은 큰 용기를 가지고 있으니 열심히 해도 된다고 계속 용기를 불러일으켰다. 너무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한 편의 영화가 나왔는데 시기가 안 좋았지만 이 영화를 사랑해주신 관객 여러분들의 큰 용기 덕에 제가 이 좋은 상을 받는가 보다"라며 "이 상의 영광을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영화 '서울의 봄'에서 전두광 역을 맡은 황정민. 사진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그러면서 황정민은 소속사 대표를 맡고 있는 아내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사랑하는 가족들과 직함이 많지만 내 아내이자 나의 영원한 동반자이며 제 제일 친한 친구인 김미혜 씨에게 너무 사랑한다고 꼭 말하고 싶다"고 하면서 눈물을 보였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에 일어난 12.12 군사반란을 다룬 영화로, 지난해 11월 22일 개봉했다. 총 관객 수 1300만명을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 영화에서 '전두광' 역을 맡은 황정민은 악랄한 연기를 실감나게 해 호평을 받았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