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예슬 "공식 유부녀" 깜짝 고백…10세 연하 남친과 혼인 신고

사진 유튜브 캡처

배우 한예슬(42)이 ‘품절녀’가 됐다. 한예슬은 7일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를 통해 3년간 공개 열애를 이어온 10세 연하 남자 친구와 혼인신고 한 사실을 알렸다.

그는 “너무 기쁜 소식을 나누고 싶어서 이 순간을 기다렸다”며 “이 영상이 나갈 때쯤에는 이미 혼인신고가 되어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 우리는 정식으로 부부다. 난 이제 품절녀다”고 말했다.

한예슬은 “사실 전 예전부터 품절녀였다”며 “남자친구를 사귀는 동안 한 번도 서로를 여자친구, 남자친구로 생각한 적 없고 평생 동반자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부부라는 말이 닭살 돋기도 하고, 결혼하고 안 하고는 내게 중요한 게 아니었다. 내 평생의 동반자, 베스트 프렌드라고 생각해서 한 번도 필요성을 못 느꼈다”고 전했다.



한예슬은 결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나를 제외한 사람들에게 우리 관계의 확실성을 공표하기 위해서”라며 “5월의 신부가 된다. 공식적으로 유부녀”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를 사랑해 주는 모든 분에게 알리고 싶었으나, 나답게 알리고 싶었다”며 “앞으로 우리의 삶을 축복해 주고 응원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사진 유튜브 캡처
그는 “예쁘게 잘 지내는 모습 많이 보여주도록 하겠다”며 “쑥스러움을 많이 타는 내 남편을 앞으로 카메라 앞에 집어넣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후 쿠키 영상에서는 남편과 함께 혼인신고서를 보는 한예슬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남편이라는 호칭을 쓰는 것에 대해 “처음에 너무 어색했는데 지금은 서로 부인, 남편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예슬은 2021년 5월 연극배우 출신 남자친구와 열애 사실을 알린 후 공개 연애를 이어왔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룸살롱 황제가 돈 먹이려 했다…'조국 오른팔' 된 그 남자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42920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