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길거리서 현금 10억 낚아챘다…40대 피해자 꼬드긴 일당 수법

인천 길거리서 40대 개인투자자 현금 10억 가로챈 일당. 연합뉴스
가상화폐를 싸게 팔겠다며 개인투자자를 속여 길거리에서 현금 10억원을 가로챈 일당 5명 중 4명이 법정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기소된 A씨(34) 등 4명의 변호인들은 7일 인천지법 형사14부(부장 손승범) 심리로 열린 첫 재판에서 "공소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당 5명 중 B씨(28)의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부인하며 사건 관련 기록을 열람·등사한 뒤 서면으로 충실하게 이유를 설명하겠다"고 했다.

피해자인 40대 개인투자자 C씨의 변호인은 이날 발언 기회를 얻어 "사건이 발생한 지 3개월이 지났으나 피해자는 압수물(현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며 "범죄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현금을 돌려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한 의견을 묻는 재판부의 질문에 검찰은 "돈세탁 관련한 현금인 것으로 파악된 부분이 있어 재판부에서 고려해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검찰은 다만 구체적인 돈세탁 경위를 설명하진 않았다.

A씨 등은 지난 2월 19일 오후 4시쯤 인천시 동구 송림동 재개발지역 일대 길거리에서 C씨로부터 현금 10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들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가상화폐인 '테더코인'을 팔겠다며 C씨를 유인한 뒤 현금 10억원을 받자 승합차를 타고 도주했다.

피해자 C씨는 경찰 조사에서 "10억원은 가상화폐 투자를 위해 빌린 지인들 돈과 내 돈을 합친 것"이라며 "A씨 등과는 지인 소개로 알게 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총 6명을 검거했으나 5명만 검찰에 넘겼고, 나머지 1명은 범행에 가담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불송치 결정을 했다. 조사 결과 A씨 일당 5명 중 20대 1명은 인천에서 활동하는 폭력조직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