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하얀 털이 누렇게…"폐업한 건가" 펫숍에 갇힌 강아지들

경북 포항 한 펫숍에서 발견된 털이 지저분한 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북 포항의 한 펫숍에서 흰 털이 누렇게 될 때까지 관리를 받지 못한 개들이 발견돼 포항시가 조사에 나섰다.

7일 포항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문제가 제기된 포항시내 한 반려동물 분양업소에 대한 신고를 접수했다.

해당 글 작성자는 하얀 털이 누렇게 변해버린 개 여러 마리가 찍힌 사진을 올리며 “이러면 안 된다. 강아지 버리고 가고 전화번호는 없는 번호라고 해서 신고했다”고 적었다.

이 사진에는 “몰골이 너무 불쌍하다” “강아지를 저렇게 해놓고 폐업한 건가”라는 반응이 줄을 이었다.



포항시가 현장을 확인한 결과, 업소 청소 상태는 불량했고 개의 털은 긴 상태로 제대로 관리되지 않은 상태였다.

시 관계자는 다만 눈으로 봤을 때 개의 건강 상태는 크게 이상이 없었다고 전했다.

펫숍 운영자는 업소에 있던 28마리 가운데 개 16마리는 다른 곳에 데리고 가서 돌보기로 했고, 시는 나머지 개 2마리와 고양이 10마리를 포항시동물보호센터에 입소시키기로 했다.

시는 또 운영자에 동물보호법상 동물 학대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해 경찰 고발 여부를 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해당 영업장의 준수사항 위반 여부를 조사해 행정처분도 검토하고 있다.



임성빈(im.soung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