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장우, 넉달만에 22㎏뺐다…조금 먹어도 찌는 뚱보균 없앤 비법

한 때 '팜유왕자'로 불렸던 이장우. 넉 달만에 22kg을 감량했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이장우가 최근 넉 달 만에 22㎏을 감량한 비결 3가지를 공개했다.


이장우는 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건강하게 요요 없는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 루틴을 물어보는 분들이 계셔서 말씀드린다”며 자신이 다이어트를 하기 위해 실천하고 있는 내용을 알렸다.

첫 번째로 꼽은 것은 유산소 운동이다. 이장우는 "유산소 하루 4시간. 꾸준함이 정말 중요하다"며 "과격하게 하루하고 다음날 끙끙대고 쉬는 것보다 매일 습관처럼 움직이려고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석촌호수도 뛰고 집에서도 시간을 정하지 않고 뛰고 있다"며 "가장 중요한 건 한 번 뛸 때 최소 30분 이상은 뛰어야 '지방 연소 구역'에 접어들어 지방 연소에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베우 이장우(왼쪽부터)와 방송인 박나래, 전현무가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10주년 기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두 번째로 식단을 꼽으면서 이장우는 뚱보균에 주목했다. 이장우는 "단백질 확보를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며 "절식, 단식했다가 (식욕이) 폭발하는 현상은 겪고 싶지 않아서 영양성분 체크하면서 조절 중"이라고 식단 조절의 원칙을 밝혔다. 이어 "뚱보균을 없애는 데 집중하고 있다. 뚱보균은 대장에만 서식하며 섭취한 음식을 지방으로 쉽게 전환하고 체내 독소를 만든다. 체내에 뚱보균이 많은 사람은 조금만 먹어도 쉽게 살이 찐다. 비피더스다이어트유산균을 꾸준히 섭취하면서 관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간 다양한 연구를 통해 장내 세균이 비만과 관련 있는 주요 요소라는 것이 알려졌다. 비만인 사람의 장내 세균 구성은 정상 체중인 사람과 다르다. 대표적으로 '퍼미큐테스(Firmicutes)'라는 균이 있다. 퍼미큐테스는 장내 유해균 중 하나다. 몸속 당분 발효를 촉진해 지방을 과하게 생성하게 하고, 지방산을 생성해 비만을 유도한다. 식욕 억제 호르몬인 '렙틴'을 활성화하는 데도 나쁜 영향을 준다. 비만인 사람의 장에는 퍼미큐테스의 비율이 정상인보다 높다.

반대로 날씬한 사람들의 장에는 뚱보균과 반대 기능을 하는 '박테로이데테스(Bacteroidetes)'가 많다는 게 학계의 이론이다. 박테로이데테스는 지방 분해 효소를 활성화하고, 체내 지방 연소와 체중 감소에 긍정적인 역할을 한다. 장 기능을 향상하고 면역력을 높여 살이 잘 찌지 않도록 돕는다.

끝으로 이장우는 "수면시간을 무조건 최소 7시간 이상 확보한다"고 밝혔다. 그는 "자는 동안만 태울 수 있는 에너지가 따로 있다고 한다. 잠을 적게 자면 스트레스 호르몬이 나와 지방을 축적해 체중을 증가시킨다"고 설명했다. 그는 "심신이 안정되는 차나 영양제도 먹고 있다. 다이어트에 숙면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아빤 6년 만에 고독사했다, 엄마 이혼시킨 두 딸의 고백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45891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