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尹, 9일 오전 10시 기자회견 "가능한 모든 주제 질문 받을 것"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9일 취임 2주년을 맞아 기자회견을 가진다고 6일 대통령실이 밝혔다.

김수경 대변인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취임 2주년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라며 “기자회견에 앞서 집무실에서 먼저 영상을 통해 지난 2년 국정운영 기조와 정책 상황을 설명해 드리고, 앞으로 3년 국정 운영의 계획을 말씀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후 브리핑룸으로 이동해 기자회견을 통해 질의응답을 시작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52회 어버이날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기자회견은 오전 10시에 시작해 약 1시간 진행될 예정이라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김 대변인이 사회를 맡아 질문자를 선정하게 된다.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주제에 제한 없이 최대한 많은 질문을 받을 방침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대통령께서 언론과 접점을 넓힌다 했고 국민이 알고 싶어하는 부분, 오해하는 부분에 대해 직접 소상히 설명하고자 하는 취지”라고 기자회견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시간제한을 두지 않는 게 좋은데 현실적으로는 어렵다. 한시간 남짓 질의응답을 할 것으로 보인다”며 “모든 (기자들의) 질문은못 받겠지만 최대한 많은 분의 질문을 받으려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질문자 지정은 윤 대통령이 직접 하지 않고 대변인이 각 매체 분야를 안배해서 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제에 제한은 두지 않지만, 진행상 분야를 나눌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준비하면서 당부 사항에 대해선 “가능한 모든 주제에 대해 질문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고, 너무 뻔한 질문보다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질문으로 준비하자는 말씀을 하셨다”고 알렸다.

집무실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이유에 대해선 “지난 2년간 상황을 국민께 직접 말하는 게 좋다고 생각해서”라면서 “집무실에서 국민들에 영상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하고 브리핑룸에서는 질의응답에 집중한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지난 2022년 8월 취임 100일을 맞아 진행했던 기자회견 이후 21개월 만이다.





배재성.정수경(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