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伊 관광부 장관, 코로나19 구제 자금 사기 혐의 기소

伊 관광부 장관, 코로나19 구제 자금 사기 혐의 기소

(로마=연합뉴스) 신창용 특파원 = 이탈리아 밀라노 검찰이 다니엘라 산탄케(63) 관광부 장관을 정부 구제 자금과 관련한 사기 혐의로 기소했다고 현지 일간지 일 솔레24 오레가 보도했다.
산탄케 장관은 출판 기업인 비시빌리아 에디토레, 비시빌리아 콘체시오나리아를 경영할 당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영난을 이유로 직원 15명을 임시 해고한 뒤 정부 보조금을 신청했다.
그러나 그가 해고했다던 직원 15명은 계속 근무했던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확인됐다.
그는 2022년 10월 출범한 조르자 멜로니 정부에서 장관직에 오르자 두 회사의 지분을 모두 처분했다.
야당은 산탄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제1야당인 민주당(PD)의 엘리 슐라인 대표는 "우리는 멜로니 총리가 산탄케의 사임을 요구함으로써 공공기관에 대한 최소한의 존중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산탄케 장관은 지난해 7월에도 회계 부정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의 중심에 섰다. 산탄케 장관에 대한 불신임 투표는 찬성 67표 대 반대 111표로 부결됐다.
그는 불신임 투표에서 살아남은 후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만약 기소될 경우에는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멜로니 총리가 이끄는 집권당 이탈리아형제들(FdI)의 주요 인사인 산탄케 장관이 기소됨으로써 오는 6월 유럽의회 선거에서 '우파 바람'을 노렸던 멜로니 총리가 타격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changy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신창용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