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벽에 괴물 있어" 3살 딸 말에 뜯어보니…5만마리 '이것' 우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 사는 애슐리 클래스의 집 벽 뒤에서 5만 마리의 벌떼가 발견돼 양봉업자가 꺼내는 작업을 했다. 사진 클래스 소셜미디어 캡처
미국에서 침실 벽 뒤 괴물 소리가 난다며 두려움에 떤 3살배기의 이야기가 소셜미디어에서 화제다. 아이의 엄마는 애니메이션 영화 '몬스터 주식회사'를 본 지 얼마 되지 않은 딸이 괜한 소리를 한다고 여겼지만, 알고 보니 5만 마리 넘는 벌떼가 내는 소리였다.


30일(현지시간) 미 CBS 방송 등에 따르면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100년 넘은 집에 사는 애슐리 클래스는 소셜미디어 '틱톡'에 자신의 딸 사연을 올렸다.

클래스는 딸이 벽 뒤에 괴물이 있다고 고집을 부리자 물병 하나를 건네면서 "괴물 퇴치 스프레인데, 이걸 뿌리면 어떤 괴물도 밤에 사라질 거야"라고 말했다고 BBC는 전했다.

하지만 얼마 후 클래스는 다락방 굴뚝 근처에 벌들이 몰려드는 것을 발견했고, 딸의 얘기가 맞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방제업체를 불러 양봉업자들이 사용하는 열화상 카메라로 들여다본 결과 벽 뒤에는 벌떼가 우글거리고 있었다.



애슐리 클래스의 집 벽 뒤에서 발견된 5만 마리 이상의 벌떼. 사진 클래스 틱톡 캡처

벌떼를 발견했을 때 찍은 클래스의 영상은 틱톡에서 900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벌 제거 작업에 착수한 현지 양봉업자는 첫날에만 2만 마리의 벌과 100파운드(45㎏)에 달하는 벌집을 찾아냈다. 양봉업자는 벌들이 이 크기의 벌집을 만드는데 8개월 정도 걸렸을 것으로 봤다.

클래스는 "공포영화처럼 벌들이 쏟아져나왔다"며 "열화상 카메라로 많은 벌이 있다는 것을 알았지만, 양봉업자와 나는 그렇게 많은 벌이 있을지 알지 못했다. 양봉업자가 상황을 극히 과소평가한 것인데, 벌들이 땅속으로 숨는 일은 흔하기 때문에 그의 잘못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벌들은 굴뚝에 난 동전 크기의 구멍을 통해 벽 안으로 들어가거나 딸 방의 벽까지 내려갔다고 클래스는 말했다. 양봉업자는 벌을 밖으로 꺼내기 위해 여러 개의 구멍을 벽에 뚫었다. 결국 안전한 곳으로 벌집을 옮겨 벌들이 계속 생존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에 따라 벽 뒤에서 5만 마리의 벌을 옮겼고 여왕벌도 구할 수 있었다.

마지막 벌집까지 제거했지만 여전히 수천 마리의 벌이 벽 뒤에 남아있다고 한다. 벽에 뚫은 구멍을 막았지만 많은 양의 꿀 때문에 테이프가 잘 달라붙지 않아서다. 꿀은 딸의 방바닥을 뒤덮었고, 클래스는 이 과정에서 몇 차례 벌에 쏘이기도 했다.

클래스는 벌집 제거 과정에서 2만 달러(약 2700만원)의 비용이 들었고, 전기 배선도 손상됐지만 집 주인이 가입한 보험으로는 해충으로 인한 문제를 보상받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딸이 '괴물 사냥꾼'으로 부르는 양봉업자라는 새로운 영웅이 생긴 것에 위안을 삼는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동무는 남조선 혁명하시오”…18세 김동식, 인간병기 되다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46198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