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어린이 안전사고 가정의 달인 5월에 가장 많다…하교시간 특히 주의


경기 한 초등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 뉴스1

어린이 안전사고는 가정의 달인 5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소방청이 분석한 ‘최근 3년(2021년~2023년)간 13세 이하 어린이 안전사고’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어린이 안전사고는 10만8759건으로, 연평균 3만6253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3년간(2021~2023) 월별 어린이 안전사고 현황. 소방청

월별 발생건수는 5월에 가장 많은 1만1297건(10.4%)이 발생했다.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6월(1만1065건), 7월(1만555건), 10월(1만246건)도 안전사고 발생이 높았다.



사고 원인별로는 낙상 및 추락사고가 3만9256건(43%)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교통사고 2만3980건(26.2%), 열상 1만2066건(13.2%) 순이었다.

특히, 교통사고 3건 중 1건이 자전거 사고였다. 전체 교통사고 중 자전거 사고가 8049건(33.6%)으로 가장 많았고, 차량에 동승한 경우 7666건(32%), 보행자 사고가 5489건(22.9%)으로 분석됐다.

연령대별로는 영유아 등 1세 이하에서 2만1655건(19.9%)으로 가장 높았다. 12~13세 1만8809건(17.3%)이 뒤를 이었다.

발생 장소별로는 47.4%가 집(가정)에서 발생했다. 도로 및 도로 외 교통지역이 2만6536건(24.7%)이었다.

소방청은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갑자기 도로로 뛰어들거나, 도로 또는 차량 주변에서 놀지 않도록 하는 등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대한 기초교육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0~1세 이하 영유아 사고의 대부분이 침대나 소파에서 떨어지거나 미끄러지는 등 가정에서 발생하는 만큼 추락방지를 위한 안전장치 설치 등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발생 시간대별 어린이 안전사고 현황. 소방청

시간대별은 오후 4시~6시 사이가 2만740건(19.1%)으로 가장 많았다. 오후 6시~8시가 1만9638건(18.1%)으로 뒤를 이어 하교 시간에 어린이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병욱 소방청 구급과장은 “어린이의 경우 아직 위험상황을 인식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으므로 어른들의 감독과 보살핌이 필수적”이라며 “가정의 달을 안전하고 즐겁게 보내기 위해서는 안전수칙 준수가 매우 중요하며, 이를 통해 어린이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우선시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구글의 생성형 AI를 기반으로 중앙일보가 만든 AI 시스템의 도움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조문규(chom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