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처음엔 장어인 줄 알았다" 제주서 또 '비계 삼겹살' 테러

글 작성자가 올린 흑돼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제주 유명 고깃집에서 ‘비계 삼겹살’을 판매한 음식점이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제주도의 또 다른 고깃집에서도 비슷한 일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주도 흑돼지 저도 비계 테러 당했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지난 4월 제주를 방문했었다는 작성자 A씨는 “제주도 비계로 이슈 된 김에 제주도 가서 비계 돈 주고 사 먹은 얘기 좀 해보려고 한다”며 “처음엔 장어인가 했다. 이 비싼 돈을 내고 먹는데 비계만 있어 당황했다”고 했다.

A씨는 “굽기 전에 ‘고기에 비계가 너무 많다. 이 정도는 다른 부위로 바꿔주세요’라고 했더니 원래 날마다 들어오는 고기가 다르니 못 바꿔 준다고 하고 바로 구워버리더라”라며 “이 정도 비계는 돈 주고 사 먹기 좀 너무하지 않나”라고 했다.



A씨는 “부모님 환갑 여행으로 간 거라 크게 싸우고 싶지 않았고, 끝나고 리뷰를 달아야겠다고 생각하고 썼지만 리뷰는 지워졌다”고 주장하며 “혹시나 서귀포 시내 놀러 와서 흑돼지 드시는 분들께서 피해를 입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올려본다”고 했다.

글 작성자가 올린 흑돼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당시 A씨 일행은 흑오겹과 생갈비 등 총 15만원어치를 먹었다고 한다.

다만 A씨는 자신이 방문한 고깃집은 최근 논란이 된 곳과는 다른 곳이며 상호도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A씨의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생선살 아닌가. 돈 받고도 안 먹겠다” “돼지비계 메뉴가 가게에 따로 있는 것 같다” “비계를 돈 주고 먹는 건가” “먹는 거로 장난치면 안되는데…” 등 댓글을 올렸다.

한편 비계가 가득한 삼겹살을 팔아 논란이 된 제주 중문의 유명 고깃집은 비판이 계속되자 사장이 직접 나서 실명으로 사과문을 올렸다.

앞서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열 받아서 잠이 안 옵니다(제주도 가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B씨는 “98% 이상이 비계인 15만원짜리 삼겹살을 먹은 이야기를 하겠다”며 당시 주문했던 삼겹살 사진을 올렸다. B씨는 “비계가 대부분인 고기를 받고 직원에 항의했으나 직원은 ‘이 정도면 고기 비율이 많은 편’이라며 별도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B씨는 “사장에게 직접 따지려고 하니 사장은 없었다”며 “리뷰에 저처럼 당한 사람이 몇 명 보이던데 관광지 특성상 관광객이 한 번 왔다가 가면 다시 올 일이 없다고 생각하고 비양심적으로 장사하는 것 같다”고 했다.

이 게시글에 댓글이 달리며 논란이 커지자 해당 음식점 사장이라고 밝힌 C씨는 사과문에서 “당시 상황, 이유, 사실관계 모두 떠나 비계 비율이 많았던 고기가 제공되어 불만족스러운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제가 직접 매장에 있었다면 조금은 다르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지만, 믿고 맡긴 우리 직원이 대응했다면 제가 대응한 것과 마찬가지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1개월 동안 저희 매장을 이용해주시는 모든 손님분들에게 오겹살 200g을 추가로 제공해드리겠다”고 했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동무는 남조선 혁명하시오”…18세 김동식, 인간병기 되다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46198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