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정애 '희망을 품다', 대한민국사진대전 대상…"사진예술 성장에 한 발 더"

제42회 대한민국사진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정애 작가의 '희망을 품다'. 사진 한국사진작가협회

국내 최대 사진공모전인 제42회 대한민국사진대전에서 신진 이정애 작가의 ‘희망을 품다’가 대상에 선정됐다. 이 작가의 작품을 포함해 총 384점(특선 38점·입선 342점)의 수상작이 선정됐다.

한국사진작가협회(이사장 유수찬)는 지난달 26일 서울 양천구에 있는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대한민국사진대전 심사가 있었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에는 총 1921점의 작품이 접수됐고, 심사 및 운영위원과 관람객 100여명이 참여한 공개 심사로 진행됐다.

심사위원에는 김정식 심사위원장과 이원철(홍익대학교 대학원 교수) 특별 심사위원을 비롯해 강봉옥, 김수진, 김화연, 손석윤, 염재청, 오경희, 전태국 초대작가 등 총 9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태블릿 PC를 이용해 전자 채점을 진행했고, 심사는 아침부터 시작해 오후 9시가 다 돼 끝났다.

제42회 대한민국사진대전에서 최우수상 수상한 김용열 작가의 '혼돈의 세상'. 사진 한국사진작가협회



심사 결과, 이정애 작가의 ‘희망을 품다’가 대상에 선정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받았다. 최우수상은 김용열 작가의 ‘혼돈의 세상’, 우수상은 오기종 작가의 ‘영혼의 세계’와 최정희 작가의 ‘작업’이 차지했다.

대회장인 유수찬 이사장은 “오랜 역사 동안 이 대회에서 선보여진 훌륭한 작품들은 국내의 사진 예술을 성장시키는 역할을 해왔다. 대한민국사진대전을 통해 새로운 신진 작가를 발굴하고 우리나라의 사진예술의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이는 대회로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수상작에 대한 시상은 6월 18일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해돋이극장에서 열리는 ‘2024 PASK 어워드’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수상작은 시상식 당일인 6월 18일부터 22일까지 닷새간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화랑전시장에서 볼 수 있다.



어환희(eo.hwan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