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로다주가 CIA요원에 교수까지 1인4역…박찬욱표 블랙코미디

박찬욱 감독이 쇼러너로서 제작부터 연출·각본까지 총괄한 7부작 시리즈 ‘동조자’. 전반부인 3화까지 박 감독이 직접 연출했다. [사진 쿠팡플레이]
남베트남 수도 사이공이 함락당하기 직전 탈출한 대위(호아 쉬안데)는 “우리는 당신들, 베트남 국민 편”이라는 미국인 기자에게 이렇게 묻는다. “어떤 국민이요? 북부? 아니면 남부?”

HBO 시리즈 ‘동조자’(The Sympathi zer) 2화에 나오는 이 장면은 작품의 핵심을 관통한다. 7부작인 ‘동조자’는 베트남계 미국인 작가 비엣 타인 응우옌의 2016년 퓰리처상 수상작인 동명 소설이 원작이다. 베트남 혼혈 청년인 대위가 1970년대에 미국으로 망명한 뒤 두 개의 문명과 이념 사이에서 겪는 혼란을 다룬다.

박찬욱 감독이 쇼러너로서 제작부터 연출·각본까지 총괄한 7부작 시리즈 ‘동조자’. 전반부인 3화까지 박 감독이 직접 연출했다. [사진 쿠팡플레이]
‘동조자’는 영화 ‘헤어질 결심’ 이후 2년 만에 선보이는 박찬욱 감독의 신작이다. 2018년 BBC 드라마 ‘리틀 드러머 걸’에서 처음 시리즈 연출을 맡았던 박 감독은 이번 작품에선 돈 맥켈러와 공동 쇼러너(co-showrunner)로 이름을 올렸다. 쇼러너는 제작·각본·연출 등을 진두지휘하는 총괄을 일컫는다. 연출은 세 명의 감독이 나눠 맡았는데, 박 감독은 시리즈 전반부인 1~3회를 연출했다.

시리즈는 국내에선 지난달 15일부터 쿠팡플레이를 통해 매주 월요일 한 회씩 공개되고 있다. 현재 박 감독 연출분인 3회까지 공개됐다. 공개 전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에서는 미국 현지 언론으로부터 “대담하고 야심차다”(타임), “주제의 무게를 잘 담아낸 블랙 코미디”(TV가이드) 등의 호평을 받았다.



박찬욱
“흔히 두 개의 관점에서 동시에 바라보는 것을 능력과 축복으로 말하지만, 저는 그걸 저주받았다고 표현했어요.” 지난달 18일 기자간담회에서 박 감독은 프랑스인과 베트남인의 혼혈인 주인공 대위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양쪽을 다 이해한다는 것은 어느 쪽에도 설 수 없다는 것을 뜻하고, 이념 대립·분단·전쟁 상황 등 양 편이 극단적으로 투쟁할 때는 더욱 만족할 수 없는 저주와 같다”는 것이다.

대위는 이러한 주제 의식을 집약적으로 담아낸 인물이다. 시리즈 내내 이름 없이 직급으로 불리는 그는 남베트남 비밀경찰대에 잠입한 북베트남 스파이다. 이야기는 그의 내레이션과 함께 전개된다. 극 중 심심찮게 등장하는 리와인드(되감기) 기법은 사건과 상황의 이면을 들춰내는 용도로 사용된다.

작품 속 개별 캐릭터는 양 극단에 함몰된 시대상에 대한 풍자의 메시지를 내포하고 있다.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아시아에 대해 무지한 동양학 교수, 미국 중앙정보국(CIA) 요원, 하원 의원, 영화감독 등 1인 4역을 맡았다. 미국의 자본주의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4개의 얼굴을 한 배우가 표현함으로써, 할리우드와 미국 사회에 대한 비판의 강도를 극대화한 것이다.

박 감독이 “가장 애정하는 캐릭터”라고 밝힌 장군(토안 레)은 블랙코미디의 정점을 찍는 인물이다. 장군은 미국에 정착한 대위에게 스파이 색출 명령을 내리는데, ‘왕관을 쓴 광대’처럼 우스꽝스러운 권위자의 모습을 드러낸다. 이념과 사상으로 대립하는 상황을 주인공 대위의 관찰자적 시점에서 희화화해 그려내고 있는 것이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극 중 장군은 비합리적인 모습이 극대화되어 있고,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연기한 캐릭터들 역시 지나치게 할리우드화된 캐릭터다. 각 인물의 과장된 측면이 주는 웃음이 있다”고 말했다.





어환희(eo.hwan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