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충무로 상징’ 대한극장, 66년만에 역사 속으로

대한극장
서울 충무로에서 한국 영화 역사와 함께해 온 대한극장(사진)이 66년 만에 문을 닫게 됐다.

대한극장을 운영하는 세기상사는 30일 전자공시를 통해 적자 해소 등을 이유로 극장사업부 영업을 오는 9월 30일 종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극장은 1958년 서울 충무로에서 국내 최대 극장으로 개관했다. 미국 영화사 ‘20세기 폭스’ 설계로 건축됐으며 ‘벤허’(1959), ‘사운드 오브 뮤직’(1969) 등 대작을 주로 상영하면서 충무로의 간판 극장으로 자리 잡았다. 2002년 말 11개 상영관을 갖춘 영화관으로 재개관했으나 국내 영화산업이 멀티플렉스 3사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사양 길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문을 닫은 대한극장 건물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머시브 공연인 ‘슬립 노 모어’의 공연장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이머시브 공연은 객석 경계를 없애거나 넘나들 수 있게 한 관객 참여형 공연을 가리킨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