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백색가루 있었다"…식당에 필로폰 든 가방 두고 간 50대

식당 손님이 식당에 필로폰이 든 가방을 놓고 갔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50대 남성 A씨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A씨는 가방에 필로폰을 소지한 혐의를 받는다. 현행법에 따르면 마약은 소지하는 것만으로도 처벌받을 수 있다.

경찰은 앞서 23일 동대문구 제기동 식당 직원으로부터 “손님이 가방을 두고 갔다”는 유실물 습득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가방을 열고 소지품을 확인하다 백색 필로폰 가루를 발견했다.

A씨의 지인 B씨는 다음날 A씨의 부탁을 받고 유실물을 찾으러 파출소를 찾았다가 경찰이 필로폰 입수 경위를 묻자 “내 물건이 아니라 A씨의 것”이라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A씨는 가방을 찾으러 관할 파출소를 찾았다가 입건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마약이 맞긴 하지만 친형이 갖고 있던 걸 내가 가방에 넣어놓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마약류 간이시약 검사에서 필로폰 음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경찰은 A씨 진술의 사실 여부를 판단하는 한편 서울 도심에 마약이 유입된 경위에 대해 수사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