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국 화웨이 최신 스마트폰에 중국산 반도체 탑재"

퓨라 70, 지난주 출시하자마자 매진…"中 시장 점유율 더 높아질 것"

"중국 화웨이 최신 스마트폰에 중국산 반도체 탑재"
퓨라 70, 지난주 출시하자마자 매진…"中 시장 점유율 더 높아질 것"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중국 통신장비·스마트폰 제조업체 화웨이의 최신 스마트폰에 중국산 최첨단 반도체가 탑재돼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테크인사이트에 따르면 지난주 화웨이가 출시한 최신 스마트폰 퓨라(Pura) 70 시리즈에 '기린9101' 프로세서가 탑재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린9010 프로세서는 지난해 8월 화웨이가 내놓은 스마트폰 '메이트 60 프로'에 내장된 7나노미터(㎚=10억분의 1m) 프로세서인 기린 9000S보다 향상된 최신 버전이다.
중국 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SMIC가 7나노 공정으로 제조한 기린 9000S는 미국의 대중국 제재를 극복한 대표적 사례로 여겨졌다.
테크인사이트는 퓨라 70 시리즈에 탑재된 기린 9010 프로세서도 SMIC가 제조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당시 미국의 고강도 제재 속에서도 화웨이가 메이트 60 프로를 내놓자 미국 정가에서는 미국의 제재가 중국의 핵심기술 발전을 막는 데 실패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화웨이는 지난 2019년부터 시작된 미국의 제재로 첨단 반도체 및 기타 기술에 대한 접근이 제한돼 어려움을 겪어왔다.
그러나 화웨이가 메이트 60을 내놓은 이후 미국의 제재에도 첨단 반도체를 제조해낸 능력을 높게 평가받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중국 내 애국 소비에 힘입어 메이트 60 프로는 돌풍을 일으켰고, 지난주 출시한 퓨라 70도 출시 1분 만에 매진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퓨라 70 시리즈는 성능과 업무성이 강조된 이전 메이트 시리즈와 달리 뛰어난 사진 기능과 매끈한 디자인이 강점으로 꼽힌다.
이 스마트폰이 중국 시장에서 애플의 아이폰 판매에 더 큰 압박을 가할 것으로 블룸버그는 예상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올해 첫 6주 동안 화웨이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64% 증가했지만, 아이폰 판매량은 같은 기간 24% 감소했다.
미국 투자은행 제프리스는 6월 세일 행사를 앞두고 화웨이의 시장 점유율이 더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dy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도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