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XXX" 변호인 당황케한 민희진 욕설…회견 티셔츠는 품절대란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 경영진을 향해 “시XXX”, “개저씨”, “양아치” 등 비속어를 거침없이 사용했다. 그러면서 방시혁 하이브 의장에게는 “프로듀싱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한국컨퍼런스 센터에서는 민희진 대표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하이브는 민 대표와 어도어 경영진 일부가 어도어 경영권과 뉴진스 멤버들을 빼내려 했다고 의심하며 지난 22일 전격 감사에 착수했다. 이어 이날 중간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민 대표를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하이브는 민 대표와 어도어 부대표 A씨가 카카오톡으로 나눈 대화 등을 경영권 탈취 증거로 제시했다.

민 대표는 “(제가 나눈) 사담을 진지한 것으로 포장해 저를 매도한 의도가 궁금하다”며 “내가 하이브를 배신한 게 아니라 하이브가 날 배신한 것이다. 빨아먹을 만큼 빨아먹고 찍어 누르기 위한 프레임”이라고 주장했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말하고 있다. 뉴시스.



민 대표는 “(하이브 CEO) 박지원 님이 부임한 지 얼마 안 됐을 때, 지원 님이 저를 보자고 하더니 ‘저희 첫 번째 하이브 걸그룹으로 준비하던 그룹은 쏘스뮤직(이하 쏘스)에서 나가야 할 것 같다, 쏘스에서 김채원, 사쿠라를 첫 번째로 내야 한다’고 통보를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X욕했다, 너네 양아치냐, 내 이름 팔아서 민희진 걸그룹 붙였고, 하이브 첫 걸그룹이 뉴진스라고 생각했고, 애들도 하이브 첫 번째 걸그룹, 민희진 이름 보고 들어온 건데, 내가 그럼 연습생 부모들한테 뭐라고 할 거냐라고 하니까, ‘그런 건 희진님이 상관하실 바가 아니다’라며, 양해도 없었다“고 했다.

그는 특히 논란이 된 문건과 카카오톡 대화 발췌본에 대해 “우리 노는 이야기를 진지병 환자처럼 사우디 국부 펀드 운운하며 (하이브가) 이야기했다”며 “제 입장에서는 희대의 촌극이다. 이 아저씨들, 미안하지만 X저씨들이 나 하나 죽이겠다고 온갖 카톡을 야비하게 캡처했다”며 경영권 찬탈 의혹을 부인했다.

민 대표는 또 “(하이브가) 야비하다, 일부러 저 기자회견 한다고 하니까 무당 얘기하고, 나 먹이려고 하는 거다”라며 “XX, 이 업을 하면 욕이 안 나올 수가 없다. 시XXX들이 너무 많아서”라고도 했다.

그는 “내가 병X이라 가만히 있었던 게 아니다”, “들어올 거면 맞XX로 들어와라. 비겁하게 뒤에서 XX 떨지 말고” 등 거친 발언을 이어나갔다. 이에 변호인은 당황하며 얼굴을 감싸기도 했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거침없는 발언에 얼굴을 감싸는 변호인.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민 대표 기자회견에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기사 프레임에 넘어갈 뻔. 민희진 얘기 들으니까 어떤 배경인지 다 알게 됐다”, “민희진 칼춤, 속 시원하다”, “실제 범죄행위를 했는지는 까봐야 알 듯”, “배임 증거가 있으면 하이브가 가져와야지 무당 이런 언플이나 하고 비겁하네” 등의 반응이 있었다.


한편으로는 “배임인지 아닌지는 법정 가서 시시비비 가려봐야 알 거 같다”, “감정에만 주로 호소한 것 자체가 못 미더워 보인다”, “이 사람은 경영권 찬탈할만한 사람이 안 된다”, “욕설 듣기 불편하다. 거울 치료가 됐다”,

이 가운데 민 대표가 기자회견서 입은 티셔츠가 완판됐다.

민 대표는 LA 다저스팀 로고가 박힌 파란색 야구모자를 쓰고 초록색 줄무늬 티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줄무늬 티셔츠 제품이 품절됐다는 글이 올라와 이목을 모으기도 했다. 티셔츠는 일본 브랜드 캘리포니아 제너럴 스토어의 제품이다. 가격은 8800엔으로 한화 약 7만 7000원이다.



정시내.최미연.박다은(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