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다락방서 발견된 존 레넌 기타 경매에…"예상가 11억원"

동료 뮤지션에게 선물한 이후 존재 잊혀져

다락방서 발견된 존 레넌 기타 경매에…"예상가 11억원"
동료 뮤지션에게 선물한 이후 존재 잊혀져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비틀스 멤버인 존 레넌이 사용하던 기타가 최근 영국에서 발견돼 다음달 경매에 부쳐진다.
로이터통신은 레넌이 1960년대에 사용했던 12현 기타가 한 주택의 다락방에서 주인에 의해 발견됐다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기타는 1965년에 발매된 앨범 '헬프' 녹음을 위해 쓰였던 악기다.
경매인들은 기타의 가격이 최대 80만달러(약 11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국의 경매업체인 줄리엔 옥션 관계자들은 기타를 감정하기 위해 영국으로 갔다가 해당 주택의 쓰레기통에서 기타 케이스도 발견했다.


이 기타는 레넌이 동시대에 활동했던 팝 듀오인 '피터 앤드 고든'의 고든 왈러에게 선물한 뒤 그의 매니저 등을 거치면서 존재가 잊혀졌다.
줄리엔 옥션은 다음 달 29일 미국 뉴욕의 하드록 카페와 웹사이트를 통해 기타를 경매에 올릴 예정이다.
앞서 올해 초에는 레넌의 비틀스 동료인 폴 매카트니가 소유했다가 도난당한 베이스 기타가 51년 만에 발견돼 주인 품으로 돌아왔다.
통상 비틀스 멤버가 사용하던 악기는 경매에서 초고가에 팔린다.
일례로 1960년대에 레넌이 도난당한 기타는 2015년 미 캘리포니아주에서 실시된 경매에서 241만 달러(약 33억원)에 팔렸다.
bums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범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