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MS, 소형언어모델 '파이-3' 출시…구글·메타 등 경쟁 가열

미니·스몰·미디엄 등 3개 모델…"성능 개선·획기적 저렴"

MS, 소형언어모델 '파이-3' 출시…구글·메타 등 경쟁 가열
미니·스몰·미디엄 등 3개 모델…"성능 개선·획기적 저렴"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챗GPT 개발사 오픈AI와 손잡고 인공지능(AI) 열풍을 이끄는 마이크로소프트(MS)가 소형언어모델(SLM)을 출시하며 구글, 메타 등과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MS는 자사가 개발한 소형언어모델 '파이-3 미니'(Phi-3 Mini)를 출시한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파이-3 미니는 MS가 앞으로 내놓을 3가지 소형 모델 중 가장 경량 모델이다.
지난해 12월 파이-2를 출시한 바 있는 MS는 파이-3가 이전 버전보다 성능이 더 뛰어나고, 10배 큰 모델 수준의 응답을 제공할 수 있다고 MS는 설명했다.
대형언어모델(LLM)에 비해 SLM은 휴대전화와 노트북과 같은 개인용 기기들에서 작동하며 기계학습과 구동에 드는 비용도 저렴하다.
MS 생성형 AI 연구 담당 부사장인 세바스티엔 부벡은 "파이-3는 약간이 아니라 획기적으로 비용이 적게 든다"며 "비슷한 기능을 가진 다른 모델들과 비교했을 때 비용이 10분의 1 수준"이라고 말했다.


파이-3 미니의 매개변수(파라미터)는 38억개로, 앞으로 출시될 매개변수 70억개의 파이-3 스몰(Small)이나 140억개의 파이-3 미디엄(Medium)보다도 적은 규모다.
챗GPT의 기반이 되는 대형언어모델 GPT-4의 경우 매개변수가 5천억개로 추정되고 있다. 매개변수는 AI 모델이 얼마나 많은 복잡한 명령어를 이해할 수 있는지를 나타낸다.
SLM은 단순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설계돼 한정된 자원을 가진 기업들이 더 쉽게 사용할 수 있다고 MS는 설명했다.
MS 애저 AI 플랫폼의 부사장 에릭 보이드는 "파이-3는 이전 버전에서 학습한 내용을 기반으로 만들었다"며 "파이-1은 코딩에 중점을 뒀고 파이-2는 추론을 배우기 시작했지만, 파이-3는 코딩과 추론에 더 능숙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LLM 경쟁과 함께 SLM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구글은 앞서 지난 2월 간단한 챗봇과 언어 관련 작업에 유용한 젬마 2B와 7B를 출시했다.
메타는 지난 18일 '라마3'를 출시하면서 파라미터가 700억개인 거대 모델과 함께 챗봇과 코딩 지원에 사용되는 80억개인 소형 모델도 선보인 바 있다.
AI 스타트업 앤스로픽도 그래프가 있는 연구 논문을 읽고 빠르게 요약할 수 있는 클로드 3 하이쿠를 출시했다.
taejong7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태종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