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일릿·투어스·라이즈도 베껴” 민희진, 여론 모니터링+인터뷰 정황 등장[Oh!쎈 이슈]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지민경 기자] 하이브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와 어도어 경영진을 상대로 본격 감사에 착수한 가운데 민희진 등 어도어 경영진이 다수의 신인 그룹이 뉴진스를 따라했다는 근거를 마련하고자 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하이브는 어도어 민희진 대표와 경영진 등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하이브는 민희진 대표 등이 본사로부터 독립하려 한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증거 수집에 나섰다.

이에 민희진 대표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빌리프랩의 신인 걸그룹 아일릿의 콘셉트가 뉴진스와 비슷하다며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를 주장했다.

이후 23일 하이브는 어도어 경영진 업무 구역에서 회수한 전산 자산에서 관련 문건을 최소 3건 찾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발견된 문건 중에는 민희진 대표가 외부인과의 대화에서 "방시혁 의장이 나를 베껴서 방탄소년단을 만들었다"라는 취지의 말을 한 정황이 담긴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또한 민 대표는 민 대표는 최근 하이브 내부 면담 자리에서 "아일릿도 뉴진스를 베끼고, 투어스도 뉴진스를 베끼고, 라이즈도 뉴진스를 베꼈다"라고 말했다고.

24일 한 매체는 아일릿, 투어스, 라이즈 등 인기 신인 그룹들이 뉴진스를 모방했다는 근거를 확보하기 위해 관련 소속사 직원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하고 인터넷 포털과 커뮤니티 상 여론 모니터링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어도어 측은 관련 레이블 직원을 대상으로 한 인터뷰에서 특정 그룹이 ‘뉴진스를 따라한 것 아니냐’는 어떤 의도를 품은 질문을 반복 질의했다고 전했다. 여기에 더해 민 대표의 방탄소년단 언급에 대해서도 진위 여부를 파악 중이다.

한편 하이브 박지원 CEO는 어도어 사태와 관련해 구성원들에게 전한 메일에서 “이번 사안은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난 사안이어서 이를 확인하고 바로잡고자 감사를 시작하게 됐다”며 “이미 일정 부분 회사 내외를 통해 확인된 내용들이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규명될 경우 회사는 책임있는 주체들에게 명확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mk3244@osen.co.kr

[사진] 어도어


지민경(mk324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