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정치 잔뼈 굵은 비서실장 정진석…정무수석 홍철호는 굽네치킨 창업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새 비서실장으로 국민의힘 5선 중진인 정진석 의원을 임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용산 청사 브리핑룸에서 비서실장 인선 결과를 직접 발표했다. 4·10 총선 후 12일 만의 첫 인선이었다.

윤 대통령은 정 실장에 대해 “여야 두루 원만한 관계를 갖고 있다”며 “비서실장으로서 용산 참모진뿐 아니라 내각, 여당, 야당 또 언론과 시민사회 모든 부분에 원만한 소통을 함으로써 직무를 아주 잘 수행해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직접 참모 인선을 발표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관료 출신인 전임 실장(김대기·이관섭)과 달리 정 실장은 정치인 출신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언론계와 국회·정당에서 오랫동안 다양한 인맥과 경륜을 쌓아온 점을 우선 고려했다”며 “거대 야당을 상대로 중재력과 소통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임명한 정진석 의원을 소개하고 있다. 뉴스1
정 실장은 “여소야대 정국 상황이 염려되고 난맥이 예상된다”며 “이 어려운 시점에서 윤석열 정부를 돕고, 또 대통령을 도와야 한다는 것이 저의 책임이라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께 정치에 투신하시라고 권유를 드렸던 사람이고, 윤석열 정부 출범에 나름대로 기여했던 사람”이라며 “이런 어려움을 대통령과 함께 헤쳐 나가는 것이 책임을 다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더 소통하고, 통섭하고, 통합의 정치를 이끄는 데 미력이나마 보좌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옛날에 삼봉 정도전 선생이 ‘국가를 경영하면서 백성을 지모로 속일 수는 없고, 힘으로 억누를 수는 더욱 없다’고 했다”며 “600년 된 왕조시대에도 국민을 바라보는 눈높이가 그랬는데 공화국 시대에 오직 국민의 눈높이에서 객관적 관점으로 말씀을 드리려고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충남 공주 출생으로 고려대 정외과를 나온 정 실장은 한국일보에서 15년간 정치부, 워싱턴 특파원 등으로 기자 생활을 하다 2000년 16대 총선에서 부친(고 정석모 전 의원)의 지역구였던 충남 공주·연기에서 당선돼 정계에 입문했다. 2010년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정무수석을 했고, 19대 국회에서 국회의장 비서실장과 국회 사무총장을 지냈다. 20대 국회에서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맡았고, 21대 국회에서는 국회부의장을 했다.

윤 대통령과의 인연은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정 실장은 국정원 댓글 사건으로 대전고검으로 좌천돼 있던 '검사 윤석열'을 처음 만났다. 정 실장은 윤 대통령의 부친(고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이 공주농고 졸업생이라는 말을 듣고 “그럼 고향 친구로 지내자”고 했다고 한다. 둘은 1960년생 동갑내기다.

정 실장은 윤 대통령이 2021년 검찰에서 나와 정계에 입문할 때도 앞장서 도왔다. 같은 해 6월 윤 대통령의 대선 출마를 선언할 때는 24명의 국민의힘 의원을 직접 불러모으기도 했다. 윤 대통령 취임 뒤 이준석 전 대표가 물러나자 주호영 의원에 이어 2022년 9월부터 6개월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았다. 이번 총선에선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석패했다.

윤 대통령은 새 정무수석으로 홍철호 전 국민의힘 의원을 임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사 브리핑룸에 다시 서서 “당의 많은 분 이야기를 들어보니까 소통과 친화력이 아주 뛰어나다고 해서 추천을 받았다”며 “무엇보다 자수성가 사업가로서 민생 현장의 목소리도 잘 경청하실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개했다.

홍 수석은 “제 몸보다 너무 옷이 커서 걱정이 많아 적임자인가를 놓고 많은 시간 고민했다”며 “그런데 운명이라는 게 슬금슬금 오니, 운명을 그냥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 결과는 민심을 확인하는 선거였다”며 “정부 쪽에서 부족한 부분을 채워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 반은 배우면서, 반은 의회 경험을 가지고 프렌들리하게 일해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홍철호 신임 정무수석을 직접 소개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1958년 경기 김포 출생인 홍 수석은 인천 부평고와 예산농업전문학교(현 공주대) 축산과를 졸업하고 고향인 김포에서 닭 도축업체 ‘크레치코’를 창업했다. 이후 2005년 치킨 가맹점 ‘굽네치킨’ 사업을 시작해 전국적인 브랜드로 성장시켰다. 홍 수석은 2014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김포시 당협위원장으로 정치권에 발을 디뎠고, 같은 해 치러진 보궐선거(경기 김포시)에 이어 2016년 20대 총선에서도 당선됐다. 2017년 19대 대선 당시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비서실장으로 활동했으며, 복당 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을 맡기도 했다. 온건 보수성향으로 분류되는 홍 수석은 이번 총선에서 ‘김포 서울 편입’ 공약을 내세우며 경기 김포을에 출마했으나, 박상혁 민주당 후보에 밀려 낙선했다.



현일훈.조수진.최미연(hyun.il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