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에이핑크 윤보미, 라도와 7년간 열애 "곡 작업하며 만남 이어가"

윤보미, 라도. 뉴스1, 라도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에이핑크의 윤보미(30)와 블랙아이드필승의 작곡가 겸 음악 프로듀서 라도(39)가 열애 중이다.

23일 에이핑크 소속사 초이크리에이티브랩은 “윤보미는 라도와 좋은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며 “이외에는 아티스트의 사생활이기에 확인이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라도가 소속된 하이업엔터테인먼트 역시 “본인 확인 결과 두 사람은 현재 좋은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며 “사생활을 존중하여 이외에는 확인이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며, 두 사람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날 윤보미는 팬카페에 팬들에게 전하는 손편지를 게재했다.



해당 편지에는 열애설을 접하고 놀랐을 팬들에 대한 걱정을 드러내며 “직접 마음을 전달하고 싶어 고민 끝에 조심스럽게 글을 적는다”고 운을 뗐다.

윤보미는 “많은 곡 작업을 함께 하면서 서로 좋은 감정이 생겨 연애를 시작해 지금까지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며 “지혜롭고 현명한 사람을 만나 많이 부족하고 어렸던 저도 더 성숙하고 건강한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거 같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우리 팬분들의 마음 하나하나 존중하고 다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금의 윤보미처럼 변함없이 솔직하고 긍정적인 에너지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윤보미와 음악 프로듀서 라도가 지난 2016년 에이핑크의 타이틀 곡 ‘내가 설렐 수 있게’를 함께 작업하며 가까워졌고, 2017년 4월부터 열애를 시작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한편 윤보미는 에이핑크로 활동 중이며, 현재는 tvN ‘눈물의 여왕’에 출연해 가수뿐만 아니라 연기자로서도 주가를 올리는 중이다.

라도는 하이업 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로, 작곡한 대표 곡으로는 트와이스 ‘TT’, ‘팬시’, 청하의 ‘벌써 12시’ 등이 있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