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파리올림픽 경기장서 비자카드로만 결제(종합)

비자, 1986년부터 IOC와 독점 후원 계약…현금 결제는 가능

파리올림픽 경기장서 비자카드로만 결제(종합)
비자, 1986년부터 IOC와 독점 후원 계약…현금 결제는 가능

(파리=연합뉴스) 송진원 특파원 = 파리 올림픽·패럴림픽 기간 경기장 내에서 음료나 기념품을 살 때는 비자(VISA)카드로만 결제할 수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스터카드나 아메리칸익스프레스 등 다른 신용카드로는 결제가 불가능하다는 뜻이다.
이는 비자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와 맺은 대회 후원 계약 때문이다.
비자는 1986년부터 IOC와 후원 계약을 맺고 올림픽 대회마다 독점적으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2018년에는 올림픽 파트너십을 2032년까지 연장했다.
비자와 IPC의 파트너십도 2002년부터 이어지고 있다.


유일한 예외는 2022년 중국 베이징 동계 올림픽 때로, 당시엔 디지털 위안화 거래도 허용됐다.
비자는 이번 대회 기간 총 4천500대의 전용 결제 단말기를 배치한다는 계획이다.
비자 카드가 없는 관중은 현금을 내야 한다. 비자는 총 60여대의 현금 인출기도 설치키로 했다.
현금 인출기 앞에 줄이 길게 늘어설 것에 대비해 비자는 각 경기장에서 선불 비자 카드도 판매한다. 선불 비자 카드는 모바일 전용 앱을 통해서도 구매·결제할 수 있다.
다만 올림픽 경기 티켓을 공식 온라인 사이트에서 구매할 때는 마스터카드, JCB, 유니언페이 등 다른 수단으로도 결제할 수 있다.
비자 카드의 최대 경쟁사 마스터카드는 폐쇄적인 결제 서비스에 불만을 나타냈다.
마스터카드 프랑스 지사의 브리스 방 드발 대표는 "우리는 파트너로 참여하는 대회에서 (비자보다) 훨씬 더 포용적인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며 "마스터카드 고객에게 빠른 결제 등 추가 혜택을 제공할 뿐 다른 고객에게 불이익을 주진 않는다"고 말했다.
s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송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