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폭스바겐, 저가 전기차로 中 공략…2026년 4개 모델 현지생산

샤오평과 협력해 생산 플랫폼 구축…포드, 45만대 리콜

폭스바겐, 저가 전기차로 中 공략…2026년 4개 모델 현지생산
샤오평과 협력해 생산 플랫폼 구축…포드, 45만대 리콜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유럽 최대 자동차 업체인 독일 폭스바겐이 중국 내 저렴한 전기차 생산을 위한 플랫폼 구축을 통해 현지 입지 강화에 나선다.
폭스바겐은 17일(현지시간) 중국 내 자사 전기차 생산 플랫폼을 공동으로 개발하기 위해 파트너사인 중국 샤오펑(엑스펑)과 계약을 맺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 플랫폼은 오는 2026년부터 폭스바겐 브랜드 전기차 4개 모델의 생산을 이끌게 된다.
폭스바겐은 이 생산 플랫폼을 통해 비용을 40% 절감, 수익성을 높이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폭스바겐을 비롯한 외국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중국 내에서 가격 등을 앞세운 비야디(BYD)와 같은 현지 업체들의 강력한 도전을 받고 있다.


폭스바겐은 지난해 샤오펑 지분 4.99%를 약 7억 달러(약 1조 원)에 인수하면서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
이런 가운데 폭스바겐은 미국에서는 소속 직원들의 전미자동차노조(UAW) 가입 움직임에 직면해 있다.
폭스바겐의 테네시주 채터누가 공장 직원들은 이날부터 UAW 가입 문제를 놓고 투표에 들어가며, 그 결과는 이번 주말까지 나올 전망이다.
폭스바겐은 미국에서는 유일하게 이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직원 수는 약 4천명이다.
이 공장 노동자들은 2019년에도 UAW 가입을 시도했지만, 투표 결과 부결된 바 있다.
UAW는 지난해 전례 없는 미국 자동차 3사 동시 파업을 승리로 이끌었으며, 그 여세를 몰아 폭스바겐을 비롯해 도요타와 혼다 등 외국계 공장 노동자를 대상으로 노조 가입을 추진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한편, 포드는 45만대 이상의 소형 SUV와 픽업트럭에 대해 리콜하기로 했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배터리 문제로 인해 비상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거나 구동력을 잃을 수 있다는 긴급 경고를 내놓으면서, 포드가 리콜하기로 했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대상 차량은 2021~2024년 사이 생산된 포드 브롱코 스포츠 SUV, 그리고 2022~2023년 사이 제조된 포드 매버릭 픽업트럭들이다.
cool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기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