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3월 일본 방문 외국인 월간 최다 308만명…한국 66만명 1위

한국인 3월 기준 사상 최다 방문…"올해 방일 외국인 2019년 넘어 최고 기록 가능성"

3월 일본 방문 외국인 월간 최다 308만명…한국 66만명 1위
한국인 3월 기준 사상 최다 방문…"올해 방일 외국인 2019년 넘어 최고 기록 가능성"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올해 3월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수가 월간 기준으로는 처음으로 3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한국인이 국적별 순위 1위를 유지했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17일 발표한 3월 방일 외국인 통계를 보면 지난달 일본을 찾은 외국인은 총 308만1천600명으로 집계됐다.
월간 기준으로 처음 300만명을 넘어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기존 월간 최다 기록은 2019년 7월의 299만1천200명이다.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전체 외국인을 국가와 지역별로 보면 한국이 66만3천100명으로 가장 많았다.


3월 기준 한국인 방일객 수로도 사상 최다였다.
한국에 이어 대만(48만4천400명), 중국(45만2천400명) 순으로 나타났다.
엔화 약세와 한일을 오가는 항공편 증가 등으로 일본을 방문하는 한국인 수는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한 해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2천507만명 중 한국인은 28%에 해당하는 696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올해 1월에도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수는 85만7천명으로 월간 기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2월에도 81만8천500명으로 국적별 순위 1위에 올랐다.
엔화 약세 등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늘면서 올해 1∼3월 일본에서 외국인의 숙박과 쇼핑 소비액은 1조7천505억엔(약 15조6천900억원)으로 집계돼 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교도통신은 "방일객 회복세가 이어진다면 올 한해 방일 외국인 숫자가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9년 3천188만명을 넘어서면서 사상 최다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sungjin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박성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