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데뷔 20주년' 페퍼톤스, 변하지 않을 청춘의 노래 '라이더스' [퇴근길 신곡]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나연 기자] 데뷔 후 20년간 청춘을 노래해온 페퍼톤스가 변함없이 달려나갈 미래를 곡에 담았다.

17일 오후 6시, 페퍼톤스의 20주년 기념 앨범 'Twenty Plenty'가 발매됐다. 'Twenty Plenty'는 20년 동안 멈추지 않고 달려온 페퍼톤스의 음악을 추억하고, 다음 걸음을 향한 새로운 숨을 불어넣을 앨범.

페퍼톤스는 신재평과 이장원이 2004년 "후추처럼 기분 좋은 자극을 주겠다"며 의기투합해 결성한 그룹. 이후 20년이라는 시간동안 두 사람은 녹색처럼 푸른 청량함, 여름을 닮은 열기와 강렬함을 담은 음악으로 많은 리스너들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선사해 왔다.

그런 그들이 데뷔 20주년을 맞아 선보인 이번 'Twenty Plenty' 앨범에는, 페퍼톤스가 지나왔던 20년이라는 시간이 그대로 담겼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A Side 'SURPRISE!!'에는 동료 뮤지션들이 리메이크한 페퍼톤스의 대표곡들이, B side '<< REWIND'에는 세상에 미처 소개되지 못한 채 페퍼톤스의 삶 구석구석에 흔적으로 남아있던 미발표곡들이 수록돼 페퍼톤스의 발자취를 고스란히 전한다.

페퍼톤스 특유의 청량한 사운드가 돋보이는 타이틀곡 '라이더스'는 페퍼톤스의 지난 시간들과 앞으로의 행보를 잇는 곡이다. 지금까지 달려온 시간을 바탕으로 더 멀리 나아가겠다는 '페퍼톤스'의 뜨거운 다짐과 포부가 녹아져있다. 

"영원한 것은 없다"고 하지만, 페퍼톤스는 "밤새도록 멈추지 않는, 영원토록 변하지 않는 우리들의 노래"를 이야기함과 동시에 20년을 함께 달려온 동반자와 같은 팬과 리스너에게 "수많은 시간을 함께한 오랜 친구 가자 또다시"라고 외친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 같은 메시지는 '라이더스' 뮤직비디오에서도 돋보인다. 뮤직비디오 속 이장원과 신재평은 같은 방향을 바라보며 목적지를 향해 끊임없이 앞으로 걸어나간다. 바다를 건너고, 모래사장을 가로질러, 가파른 계단을 뛰어오르는 내내 두 사람의 품에는 한결같이 기타가 있다. 영상 말미에는 과거 두 사람의 무대와, 음악을 함께 즐기는 사람들의 얼굴이 비춰져 특별함을 더한다. 인기 만화 '슬램덩크'의 하이라이트인 하이파이브 장면을 패러디한 엔딩신도 깨알 포인트.

페퍼톤스에게 있어 20주년 앨범은 더 길게 이어질 미래를 향한 도약이다. "어딘가에서 기다리는 눈부신 바다를 꿈꾸네 / 우린 그곳에 달려가네 / 이대로 언제까지나"라는 마지막 가사처럼, 지금껏 그래왔듯 멈추지 않고 자신들의 음악세계를 펼쳐나가겠다는 이들의 열정과 각오가 리스너들의 마음까지 벅차오르게 만든다. 두 사람이 변함 없이 노래할 청춘의 이야기에 더욱 기대가 쏠린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안테나


김나연(delight_m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