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51년 집권' 리콴유 가문 시대 막내려…싱가포르 지도자 교체

'국부' 리콴유 초대 총리 31년·아들 리셴룽은 20년 총리 집권 50대 로런스 웡, 고촉통 이어 두번째 타 가문 출신 총리 취임 예정

'51년 집권' 리콴유 가문 시대 막내려…싱가포르 지도자 교체
'국부' 리콴유 초대 총리 31년·아들 리셴룽은 20년 총리 집권
50대 로런스 웡, 고촉통 이어 두번째 타 가문 출신 총리 취임 예정

(방콕=연합뉴스) 강종훈 특파원 = 싱가포르 총리 자리를 50년 넘게 지킨 '리콴유 가문 시대'가 막을 내리게 됐다.
싱가포르 국부로 불리는 고(故) 리콴유 초대 총리는 1959년 6월부터 1990년 11월까지 31년간 장기집권했다.
2대 고촉통 총리에게 2004년 8월 자리를 넘겨받은 리셴룽(72) 총리는 다음 달 약 20년 만에 물러난다.
리콴유·리셴룽 부자가 총리 자리에 있던 기간이 약 51년에 달할 정도로 싱가포르 현대사에서 이 가문은 절대적 영향력을 행사했다.


리셴룽 총리는 고촉통 총리 내각에서도 부총리 등 고위직을 지내며 국정에 참여했다.
리 총리는 70세가 되는 2022년 전에는 물러나겠다고 과거 여러 차례 밝혔지만, 코로나19 사태 등을 이유로 퇴임을 미뤄왔다.
그는 지난해 11월 70세 생일 전에 물러나려던 계획은 지키지 못했다며 "모든 일이 잘 풀리면 인민행동당(PAP)의 '70번째 생일' 전에는 권력을 넘길 것"이라고 언급했다.
PAP의 70번째 생일은 올해 11월 21일 창당 70주년을 뜻한다.
이 약속대로 그는 다음 달 15일 후계자로 이미 낙점된 로런스 웡(51) 부총리에게 총리직을 넘기겠다고 15일 발표했다.
싱가포르는 1965년 독립 이후 줄곧 현 여당인 PAP가 집권하고 있다. 총리는 사실상 PAP 지도부가 결정한다.
리 총리는 2018년 PAP 내 '4세대' 정치인을 대거 내각에 배치하고 후계자 선발에 나섰다.
이 중 차기 총리로 유력했던 헹 스위 킷 부총리가 2021년 총리직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후계 구도에서 이탈했다.
이후 웡 당시 재무장관, 웡 찬춘싱 교육부장관, 옹예쿵 보건부장관, 데스먼드 리 국가개발부 장관이 후보로 남았고, 웡이 최종 승자가 됐다.
웡 장관은 코로나19 사태로 구성된 정부 합동 태스크포스에서 맡은 공동의장직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면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재무장관으로서도 리더십을 발휘했으며, 의회와 국민을 상대로 소통 능력도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왔다.
한때 후계 구도를 놓고 리콴유 가문 '3대 세습설'이 나돌기도 했다.
선친 유언 등을 둘러싸고 리셴룽 총리의 남동생 리셴양, 여동생인 리웨이링은 리 총리가 '왕조 정치'를 꿈꾸며 아들 리홍이에게 권좌를 넘겨주려 한다고 주장했다.
형제간 갈등 속에 일단 차기 총리는 두 번째로 비(非) 리콴유 가문 출신으로 확정됐다.
웡 차기 총리는 불안정한 국제 정세 속에서 싱가포르 경제를 성장시키고, 내부 결속을 다져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싱가포르 선거에서는 여당 승리가 당연시되지만, 2020년 총선에서 PAP가 93석 중 83석을 얻자 사실상 패배라는 해석이 나왔다.
정치적 변화를 요구하는 여론이 고개를 드는 가운데 웡 차기 총리가 국민적인 지지를 받을지도 관건이다.
여권은 최근 교통부 장관이 부패 혐의로 체포되는 등 부패 스캔들로도 비판받았다.
충자이안 싱가포르국립대 교수는 "웡은 아직 그의 정치적 비전을 보여주지 않았기 때문에 어떤 총리가 될지 가늠하기 어렵다"며 "과거에는 판을 흔들지 않는 지도자가 환영받았을 수 있으나 오늘날 같은 불안정한 시대에는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doub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강종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