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中경제실세' 허리펑 "화이트리스트 부동산기업에 최대한 대출"

부동산시장 침체 속 정저우 시찰…"대출 심사·실시 간소화" 주문

'中경제실세' 허리펑 "화이트리스트 부동산기업에 최대한 대출"
부동산시장 침체 속 정저우 시찰…"대출 심사·실시 간소화" 주문

(베이징=연합뉴스) 정성조 특파원 = 중국 경제 정책의 실권을 쥔 것으로 평가받는 허리펑 국무원 부총리가 자국 부동산시장 침체 해소를 위해 금융기관이 적극적으로 대출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14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허 부총리는 13∼14일 허난성 정저우시에서 부동산 건설 현장과 금융기관 등을 시찰하고 좌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허 부총리는 "도시 부동산 융자 협조 메커니즘의 구현과 효과 발생을 가속화하고, '화이트리스트' 기준에 부합하는 부동산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자금 지원을 해 '대출할 곳에는 최대한 대출한다'(應貸盡貸)를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화이트리스트 제도를 완비하기 위해서는 들어갈 수 있는 만큼 최대한 들어가야 한다(能進盡進)"며 "화이트리스트에 들어간 프로젝트에는 금융기관이 대출 심사·실시 과정을 개선해 자금 투입 속도를 높이고 프로젝트 건설 준공을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잠정적으로 화이트리스트 기준을 맞추지 못한 프로젝트에 대해선 맞춤형 해결 방안을 최대한 내놔야 한다"며 "개발 대출과 분양 대금에 대해선 계좌 관리와 자금 감독을 개선해 폐쇄적 운영(封閉運行)을 보장하면서도 불법적 전용을 엄격히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허 부총리는 "우리나라(중국) 부동산시장의 수요·공급 관계에는 중대 변화가 발생했다"며 "부동산 발전 신모델 구축을 가속화하고, 보장성 주택(저소득층용 주택)과 성중촌(城中村·도시 내 낙후지역) 재개발, '평시·비상시 겸용' 공공 인프라 건설 사업 등 '3대 프로젝트'를 잘 추진해야 한다"고도 언급했다.
아울러 그는 중앙정부가 부동산 관련 정책을 완비·구체화해 협조와 지도 기능을 강화해야 하고 지방정부는 지역별 부동산시장의 안정화 책임을 진 채 자주적 권한을 갖고 정책을 조정·개선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또 금융기관은 소유제별(국유·민영 등) 부동산기업의 합리적 융자 수요를 동등하게 충족시켜야 하며 부동산기업은 리스크 예방과 주택 인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국 당국은 부동산시장 침체가 구조적 리스크가 됐다는 국내외 우려 속에 지난해 말 자금난에 빠진 우량 국유·민영 부동산기업을 대상으로 대출 화이트리스트 정책을 도입했고 시중 은행이 화이트리스트 기업에 적극적으로 대출하도록 독려해왔다.
부동산 화이트리스트에 선정되기 위해서는 건설 프로젝트가 '시공 중'인 상태(단기적인 조업 중단의 경우 자금 지원 후 즉시 공사 재개·완공 가능한 상태)여야 하고 담보물이 적합해야 한다는 등의 조건이 충족돼야 한다.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 2월 20일 기준 화이트리스트에 총 5천349건의 건설 프로젝트가 포함됐고 리스트 규모는 계속 확대됐다.
당시 '부동산 리스크' 기업으로 지목된 비구이위안(碧桂園·컨트리가든)과 룽촹(融創·수낙차이나), 스마오(世茂), 뤼디(綠地·그린랜드), 쉬후이(旭輝·CIFI) 등도 최소 수십AK건씩의 사업을 화이트리스트에 넣는 데 성공한 바 있다.
xi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정성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