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노르웨이 보건장관 석사논문 표절 논란에 사임

총리, 공동회견서 "의도적 표절 결론" 조사 결과 공개

노르웨이 보건장관 석사논문 표절 논란에 사임
총리, 공동회견서 "의도적 표절 결론" 조사 결과 공개

(브뤼셀=연합뉴스) 정빛나 특파원 = 잉빌드 케르콜 노르웨이 보건부 장관이 12일(현지시간) 석사학위 논문 표절 논란 3개월 만에 사임했다.
케르콜 장관은 이날 노르웨이 오슬로 총리실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장관직을 계속 수행하려면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 나는 이 환상적인 자리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자진 사퇴 발표는 전날 노르웨이 북부에 있는 노르대가 2021년 보건 거버넌스를 주제로 한 그의 석사논문이 표절에 해당한다고 결론을 내린 지 하루만이다.
표절 논란이 처음 불거진 건 지난 1월이지만, 케르콜 장관은 공식 조사 결과를 기다리겠다며 계속 버텼다.
그러나 전날 현지 언론을 통해 대학 측이 논문 취소 결정을 내린 사실이 먼저 알려지면서 그의 거취를 둘러싼 압박이 고조됐다.


이날 발표 역시 자진 사퇴 형태이긴 하지만 사실상 경질에 가까워 보인다.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한 요나스 가르 스퇴레 총리는 "우리는 잉빌드가 장관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결과에 도달했다"면서 대학 측 조사에서 표절이 의도적인 것으로 결론이 났다고 전했다.
스퇴레 총리의 이런 발언에 케르콜 장관은 "다른 사람의 과제를 표절할 의도는 없었다"고 끝까지 '결백'을 주장했다.
노르웨이에서 학위 논문 표절 논란으로 장관이 물러난 건 올해 들어 두 번째다. 지난 1월 말에는 산드라 보르흐 전 고등교육장관이 법학 논문 상당 부분이 표절이라는 폭로가 나온 직후 자리에서 물러난 바 있다.

shi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정빛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