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中리창, 6월 호주행"…호주산 와인 이어 랍스터도 수입재개할듯

호주 총리의 작년 방중 답방 성격…"양국 경제관계 강화 움직임"

"中리창, 6월 호주행"…호주산 와인 이어 랍스터도 수입재개할듯
호주 총리의 작년 방중 답방 성격…"양국 경제관계 강화 움직임"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오는 6월 호주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1일 보도했다.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 2명은 SCMP에 지난달 왕이 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의 방문에 이은 리 총리의 호주행이 개선되는 양국 간 경제 관계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가운데 한 명은 방문 일정이 6월 셋째 주로 계획돼 있다고 덧붙였다.
리 총리가 호주를 찾는다면 지난해 3월 취임 이후 처음이다.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의 작년 11월 중국 방문에 대한 답방 성격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왕 주임 방문을 받은 페니 웡 호주 외무장관은 리 총리의 방문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지난달 호주산 와인에 대한 보복관세를 3년 만에 해제한 중국이 랍스터 수입 금지도 풀 것으로 보인다.
한 소식통은 "양국간 정상적, 우호적 무역 관계 재개 신호로서 중국의 호주산 살아있는 랍스터에 대한 비공식적 수입 금지도 해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중국은 2020년 당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에 대한 독립적 조사를 촉구한 이후 공식 및 비공식적으로 취했던 석탄과 보리, 면화, 쇠고기, 유제품 등 호주산 제품에 대한 금수 조치를 잇달아 해제했다.
호주 정부 통계에 따르면 중국은 호주의 2022~2023년 상품과 서비스 무역의 26%를 차지하는 최대 교역국이다.
중국 세관 통계에 의하면 지난해 양국 무역은 전년 대비 4.1% 증가한 2천292억달러(약 313조원)를 기록했다.
anfour@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봉석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