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빌리조엘 LP판 건넨 바이든…기시다는 노토칠기·벚꽃묘묙(종합)

워싱턴 식당서 만찬·선물 교환…10일 국빈만찬 콘셉트는 '봄 정원' 기시다, 첨단기술 협력 강조…"상호 투자로 양국 경제 불가분해져"

빌리조엘 LP판 건넨 바이든…기시다는 노토칠기·벚꽃묘묙(종합)
워싱턴 식당서 만찬·선물 교환…10일 국빈만찬 콘셉트는 '봄 정원'
기시다, 첨단기술 협력 강조…"상호 투자로 양국 경제 불가분해져"

(워싱턴·도쿄=연합뉴스) 김동현 박상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는 9일(현지시간) 미국을 국빈 방문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부를 미국의 핵심 동맹에 걸맞게 극진히 대접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질 바이든 여사는 이날 백악관 문 앞까지 나와 기시다 총리와 부인 유코 여사를 환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차에서 내린 기시다 총리에게 "환영한다"를 반복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 부부와 기시다 총리 부부는 워싱턴DC 북서부에 있는 해산물 식당에서 저녁을 했다.


바이든 대통령 부부는 펜실베이니아주에서 회사를 운영하는 일본계 미국인이 만든 다리 3개짜리 수제 탁자를 선물했다.
탁자는 미국 토종 수목인 검은 호두나무로 만들었으며 공식 방문을 기념하는 명패가 포함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미국 유명 가수 빌리 조엘이 사인한 석판화와 LP판 세트, 미국을 상징하는 가수들의 노래를 담은 빈티지 레코드판을 가죽 상자에 넣어 기시다 총리에게 선물했다.
질 바이든 여사는 유코 여사에게 두 여사가 작년 봄 백악관 정원에 심은 왕벚나무 그림과 지난주 미국 조지아주에서 열린 여성 축구 경기에서 미국과 일본 팀이 사인한 축구공을 건넸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바이든 대통령에게 일본 전통 칠기인 '와지마누리'(輪島塗) 커피 컵과 볼펜을 선물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와지마누리는 지난 1월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한 혼슈 중부 이시카와현 노토반도를 대표하는 명물이다.
기시다 총리가 선물한 칠기는 젊은 장인이 100개 이상의 공정을 거쳐 제작했으며, 컵에는 바이든 대통령 부부 이름이 새겨졌다.
기시다 총리는 오키나와산 커피콩과 바이든 대통령 손자를 위해 마련한 게임 '슈퍼 마리오' 기념품도 건넸다.
유코 여사는 질 바이든 여사에게 노토 강진 피해 지역인 도야마현 다카오카의 액세서리를 선물했다.
기시다 총리 부부는 벚꽃 묘목도 전달했다고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0일에는 백악관에서 기시다 총리와 회담하고 국빈 환영 만찬을 연다.
질 바이든 여사는 이날 국빈 만찬 메뉴를 언론에 공개하면서 만찬 콘셉트를 '활기찬 봄 정원'으로 소개했다.
그는 유리와 비단으로 만든 나비가 만찬 테이블을 장식할 것이라며 "나비의 우아한 비행은 우리 양국이 변화의 바람 속에서 길을 찾아가는 과정에 평화와 번영의 파트너로서 함께한다는 것을 상기시킨다"고 설명했다.
만찬장 인테리어는 일본을 상징하는 벚꽃과 비단잉어, 부채 등으로 꾸몄다.
메뉴는 캘리포니아 롤에서 영감을 얻은 연어, 립아이 스테이크, 체리 아이스크림을 얹은 피스타치오 케이크 등이다.
바이든 여사와 기시다 총리가 좋아하는 미국 가수인 폴 사이먼이 노래를 부를 예정이다.
AP통신에 따르면 앞서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전에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군으로 복무했거나 일본을 도울 것으로 의심받아 부당하게 구금된 일본계 미국인들을 추모하는 기념비에 헌화했다.
오후에는 워싱턴DC에서 IBM, 화이자, 보잉, 마이크론, 웨스턴디지털 등 미국 기업들의 고위 경영진을 만나 반도체와 인공지능(AI), 양자 컴퓨터 등 첨단기술 분야에서 일본에 투자할 것을 촉구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여러분의 투자는 일본의 경제 성장을 가능하게 할 것이고 일본의 성장은 일본의 대미 투자를 늘리는 데 필요한 자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미국상공회의소에서 브래드 스미스 마이크로소프트 부회장을 만났다.
기시다 총리는 미국과 일본의 상호 투자가 "양국 경제를 더 단단히 묶고 불가분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고, 스미스 부회장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일본에서의 클라우드 컴퓨팅과 인공지능(AI)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앞으로 2년간 29억달러(약 3조9천억원)를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박상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