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바이든 "네타냐후 실수중"…이스라엘에 먼저 휴전제의 압박

방송 인터뷰…'휴전, 하마스에 달렸다' 기존입장 급선회 "6∼8주간 이스라엘 들어오는 식량·의약품 모두 넘겨주라"

바이든 "네타냐후 실수중"…이스라엘에 먼저 휴전제의 압박
방송 인터뷰…'휴전, 하마스에 달렸다' 기존입장 급선회
"6∼8주간 이스라엘 들어오는 식량·의약품 모두 넘겨주라"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가자지구 전쟁 접근법을 비판하며 이스라엘이 먼저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에 휴전을 제의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AF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방영된 미국의 스페인어 방송 유니비전과 인터뷰에서 네타냐후 총리의 가자지구 전쟁 대처 방식에 대한 질문에 "그가 하는 일은 실수라고 생각한다"며 "그의 접근법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주 가자지구에서 구호 요원 7명이 숨진 이스라엘의 국제구호단체 트럭 폭격에 대해 "너무나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내가 촉구하는 것은 이스라엘이 휴전을 요구하고 향후 6주, 8주 동안 이스라엘에 들어오는 모든 식량과 의약품에 대한 완전한 접근(가자지구 공급)을 허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이 휴전을 요구해야 한다는 발언은 휴전과 인질 석방 협상에 동의해야 할 책임이 하마스에 있다는 종전 입장에서 바뀐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사우디아라비아, 요르단, 이집트와 이야기를 나눴다며 이들 국가가 "식량을 (가자지구로) 반입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자지구 주민들에게 필요한 의약품과 식량을 제공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4일 네타냐후 총리와 전화 통화에서 가자지구 전쟁 과정에서 민간인 보호 등을 위한 즉각적 조처를 하지 않으면 이스라엘 지지 정책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국제구호단체 트럭 폭격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네타냐후 총리를 직격하는 이런 잇단 발언은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바이든 대통령의 친이스라엘 정책에 대한 민주당 지지층 일각의 반발을 감안한 것이라는 해석을 낳고 있다.
kms123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문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