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中시장 불확실성에 명품브랜드 1분기 실적 전망 '먹구름'

바클리, 명품 매출 성장률 작년 9%→올해 한 자릿수 중반대 예상

中시장 불확실성에 명품브랜드 1분기 실적 전망 '먹구름'
바클리, 명품 매출 성장률 작년 9%→올해 한 자릿수 중반대 예상

(서울=연합뉴스) 임상수 기자 = 글로벌 명품기업들의 1분기 매출이 중국 수요 부진 탓에 중국 본토의 코로나19 봉쇄 해제로 급증했던 지난해와 비교해 급격하게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루이뷔통과 크리스챤 디올의 모회사인 세계 최대 명품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가 16일 가장 먼저 실적을 발표하고 일주일 후 경쟁사인 구찌와 발렌시아가의 모회사 케링, 프라다, 에르메스가 뒤를 이을 예정이다.
이어 다음 달에는 버버리와 카르티에의 리치몬트가 실적을 공개한다.
앞서 지난달에 케링은 1분기 매출이 구찌의 아시아지역 실적 부진으로 10%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깜짝 경고를 한 바 있다. 애널리스트들은 3% 감소를 예상했었다.
케링은 중국내 실적 부진이 부각되면서 밸류에이션(가치평가)이 경쟁사들보다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정보업체 LSEG에 따르면 현재 케링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16인데 비해 LVMH는 24, 에르메스는 51이다.


이에 따라 케링의 주가는 실적 경고 이후 15%나 하락했고 LVMH도 7%나 내렸다.
이에 비해 경쟁사들과 비교해 최부유층을 고객으로 하는 에르메스는 2% 하락하는 데 그쳤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알릭스파트너스의 컨설턴트 올리비에 압탄은 "모든 성장동력이 몇분기 동안 꺼져 있다"며 "이는 전례 없는 침체"라고 말했다.
이처럼 부진한 명품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구매 욕구가 단기간 내 회복될지는 불확실하다.
투자은행 바클리는 전 세계 명품 매출의 연간 성장률이 2021년부터 2년간 두 자릿수에 이어 지난해 9%에 육박했으나 올해는 한 자릿수 중반대로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소비자들이 생활비 상승에 직면해 명품 구입에도 더욱 신중해지면서 루이뷔통과 샤넬, 에르메스 등 상위 브랜드와 기타 브랜드 간에 격차가 더 벌어질 것으로 분석됐다.
또 중국 젊은 고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미우미우 브랜드를 보유한 프라다처럼 빠른 성장세를 보였던 브랜드들도 성장세가 둔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제프리스는 프라다의 1분기 매출이 9.3%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JP모건은 LVMH의 1분기 매출이 루이뷔통과 디올이 속한 가죽제품 부문의 매출이 2% 성장하면서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으며, UBS는 올해 1분기 동안 LVMH의 매출은 3%, 리치몬트는 1%, 버버리는 10%, 에르메스는 13% 각각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nadoo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임상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