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NTT·요미우리 공동 제언…"생성형 AI 방치하면 민주주의 붕괴"

"규율과 활용 양립시켜야"…선거·안보 영역 무조건적 기술 적용 우려

NTT·요미우리 공동 제언…"생성형 AI 방치하면 민주주의 붕괴"
"규율과 활용 양립시켜야"…선거·안보 영역 무조건적 기술 적용 우려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 통신기업인 NTT와 요미우리신문이 생성형 인공지능(AI)을 방치하면 민주주의 등 사회질서가 붕괴할 수 있으므로 AI의 규율과 활용을 양립시켜야 한다는 공동제언을 8일 발표했다고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양사는 제언에서 빠르게 발전하는 AI 기술 자체는 사회에 불가결한 존재라 판단했다.
생성형 AI 이점으로 요약 기능을 꼽으며 "입력과 출력 검증이 비교적 용이하며 노동생산성 향상이 일정 정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인터넷을 통해 제공돼 전 세계에서 이용할 수 있는 것도 이점으로 들었다.
하지만 동시에 "생성형 AI는 자신 가득하게 거짓말을 하는 상태에 빠지기 쉽다"고 분석했다.


양사는 "생성형 AI를 그냥 내버려 두면 인간끼리 불신을 부추겨 최악의 경우 민주주의와 사회 질서가 붕괴해 전쟁이 나는 것도 우려된다"며 특히 선거와 안보 영역에서 무조건적인 기술 적용은 영향이 크다고 우려했다.
양사는 이를 막기 위해 AI를 법률로 제한할 필요가 있다면서 "규율과 활용을 양립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sungjin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박성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