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선배 힐러리 모교 방문에 '팔 지지 시위'로 재뿌린 후배들

'가자 휴전 반대' 힐러리, "팔 고통 무관심, 거짓말쟁이" 외침에 머쓱

대선배 힐러리 모교 방문에 '팔 지지 시위'로 재뿌린 후배들
'가자 휴전 반대' 힐러리, "팔 고통 무관심, 거짓말쟁이" 외침에 머쓱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이 자신의 이름을 딴 연구센터 개관을 축하하기 위해 모교 웰즐리대를 방문했다가 '팔레스타인 지지'를 외치면서 자신을 비난하는 후배들을 대면하는 곤욕을 치렀다고 뉴욕타임스(NYT)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여대 중 최고명문으로 꼽히는 매사추세츠주 웰즐리대를 졸업한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모교에 설립된 '힐러리 로댐 클린턴 시민권·리더십·민주주의 센터' 개관 기념행사에 참석해 '기로에 선 민주주의'를 주제로 토론을 진행했다.
그런데 행사장 밖에서 한 무리의 학생 시위대가 그의 참석을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기 시작했다.
토론이 끝날 무렵에는 행사장 안에 있던 한 학생이 자리에서 일어나 그가 팔레스타인에 대한 폭력에 무관심하다고 비난하면서 소리를 질렀다.
시위대는 최근 몇 달간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의 휴전에 반대하는 발언을 한 클린턴 전 장관을 비난하는 피켓을 들었다.


학생들은 "힐러리, 힐러리, 당신은 거짓말쟁이야, 우리는 휴전을 요구한다"고 외쳤다.
이들은 얼굴을 가리기 위해 의료용 마스크를 썼고, 일부는 친팔레스타인 운동의 상징이 된 카피예(머리나 목에 두르는 체크무늬 스카프)를 착용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작년 10월 7일 하마스의 기습공격으로 가자지구에서 전쟁이 터지자 휴전은 하마스가 힘을 비축할 시간을 벌어줘 더 많은 폭력이 조장될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뉴저지 출신의 1학년생 마우라 월렌은 "클린턴이 유명한 졸업생이라고 해서 우리가 그녀를 완벽하다고 생각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NYT는 웰즐리대의 가장 유명한 졸업생인 클린턴 전 장관은 그간 캠퍼스의 '록 스타'였으나, 이번 시위는 젊은 후배들이 그의 유산을 비판적으로 보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논평했다.
클린턴 전 장관이 대학 캠퍼스에서 시위대를 맞닥뜨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작년 9월 컬럼비아대에서 '상황실 안에서'라는 이름의 강의를 시작했는데, 강의 첫날 학생들은 과거 국무장관으로서의 그의 행보를 비난하면서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withwi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신재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