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벚꽃의 계절이 왔다” 올해의 ‘봄 연금’은 누구에게? [Oh!쎈 레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지민경 기자] 최근 낮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르며 거리에도 봄 기운이 완연해졌다. 개나리와 진달래는 물론 벚꽃도 슬슬 꽃망울을 틔우며 봄을 맞이하고 있는 가운데 음원차트 역시 서서히 꽃으로 물들고 있다.

매년 벚꽃이 필 계절 마다 음원 차트를 장악하는 봄 캐럴은 진정 봄이 왔음을 실감케 한다. 올해 오락가락하는 날씨에 개화시기가 늦어진 만큼 올해 시즌송 역주행 역시 이제야 시동이 걸리고 있는 상황. 올해 ‘벚꽃 연금’의 수혜자는 누가될 것인지도 관전 포인트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현재 음원 차트에서 서서히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봄 시즌송은 예상대로 전통의 강자들이다. 발표 이후 1년 내내 사랑 받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봄날’은 제목따라 특히 봄에 더욱 많이 들려온다. 봄에 듣기 좋은 벅찬 멜로디와 깊은 감성이 여운을 선사하는 이 곡은 벌써 멜론 일간 차트 50위 권 안에 들어오며 이름값을 하고 있다.



봄 캐럴의 대표주자 버스커 버스커의 ‘벚꽃엔딩’ 역시 ‘봄날’의 뒤를 바짝 쫓고 있다. 2012년 발매 이후 10년 넘게 꾸준히 봄 음원차트에서 최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는 ‘벚꽃엔딩’은 추위가 풀리면서 음원 차트에서 본격 역주행 시동을 걸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하이포와 아이유의 '봄 사랑 벚꽃 말고'도 지난 2014년 발표된 뒤 꾸준히 봄만 되면 차트에 등장하고 있다. 아이유의 달달한 음색, 하이포의 감미로운 보이스가 봄에 더할 나위 없이 어울린다는 평을 받고 있다.

봄 마다 울려퍼지는 ‘연금송’ 중 하나인 유주와 로꼬의 '우연히 봄’도 일간 차트 100위권 안에 진입하며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사랑이 시작되는 느낌의 마음을 봄처럼 표현한 이 곡은 유주의 목소리와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 로꼬의 감각적인 랩핑이 어우러져 화사한 봄의 느낌을 그대로 전달한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외에도 로이킴은 지난 3월 메가 히트송 ‘봄봄봄’을 잇는 신곡 ‘봄이 와도’를 발표하며 새로운 ‘벚꽃 연금송’을 탄생시켰다. 이 곡은 현재 ‘봄봄봄’을 제치고 음원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받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처럼 벌써부터 음원차트가 봄 캐럴의 각축장으로 변신한 가운데 신곡의 공세 역시 만만치 않다. 과연 올해 봄 차트의 승자는 누가될지 기대가 모아진다. /mk3244@osen.co.kr

[사진] 각 소속사 제공


지민경(mk324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