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특별한 순간” 행복한 오타니, SNS 통해 시즌 첫 홈런 자축

오타니 쇼헤이 SNS 캡처

오타니 쇼헤이 SNS 캡처


[OSEN=손찬익 기자] 오타니 쇼헤이(LA 다저스)가 SNS에 시즌 첫 홈런을 자축하는 사진과 글을 올렸다. 

오타니는 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오타니는 이날 경기 전까지 타율 2할4푼2리(33타수 8안타) 3타점 5득점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오타니의 부진 원인을 두고 “타이밍에 약간 문제가 있다. 열심히 하다 보면 잘될 것이다. 칠 수 있는데 놓치는 공이 몇 개 있는 것 같다”면서 “그런 공들을 잘 띄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재능이 너무 좋아서 고전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성적이 말해준다. 원래 타격은 어려운 것”이라고 말했다. 



오타니는 4-3으로 앞선 7회 시즌 첫 아치를 터뜨리는 등 4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다저스는 샌프란시스코를 5-4로 꺾고 4연승을 질주했다. 

오타니는 경기 후 “좀처럼 타격감이 좋아지지 않아 초조했다. (첫 홈런을) 빨리 치고 싶은 마음을 참아가며 제 스윙을 하려고 노력했다. 드디어 첫 홈런이 나와 다행”이라며 “공을 보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에 스스로 납득할 수 있는 스탠스를 만드는데 신경 썼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로버츠 감독과 이야기를 나눴는데 자신 있게 하면 된다고 해서 마음이 편해졌고 오늘 결과가 나오니까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매일 이만큼 많은 팬들이 (야구장에) 들어온다면 정말 좋을 것 같다. 좋은 에너지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팬들의 응원을 받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오타니는 경기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홈런 동영상과 함께 ‘Special moments(특별한 순간)’라는 문구를 게재했다. /what@osen.co.kr


손찬익(what@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