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2년만에 돌아온 '이병창 컬렉션'…오사카도자미술관 내주 재개관

2년만에 돌아온 '이병창 컬렉션'…오사카도자미술관 내주 재개관

(도쿄=연합뉴스) 경수현 특파원 = 일본에서 달항아리 같은 한국 도자기를 높은 안목을 갖고 수집한 재일교포 이병창(1915∼2005) 박사의 수집품(컬렉션) 전시가 재개된다.

일본 오사카시에 있는 오사카시립동양도자미술관(MOCO)이 2년여 간의 리모델링 공사를 마치고 오는 12일 재개관하는 것.
이 미술관은 일본 기업가인 아타카 에이치(1901∼1994)가 수집한 도자기 소장품이 사업 파산으로 스미토모은행 등에 넘어가 결국 오사카시에 기증된 것을 계기로 1982년 개관했다.
그 뒤 미술관은 이 박사로부터도 한국 도자 301점과 연구기금 등을 기증받고서 1999년 '이병창 컬렉션'을 상시 공개하는 전시실을 별도로 마련, 운영해왔다.
이 박사는 1960년대 일본 내 사업이 자리를 잡아 생활이 넉넉해질 즈음 아내로부터 선물로 받은 조선 백자를 계기로 한국 도자의 매력에 빠져 일본과 홍콩 등에 흩어져있던 옛 도자를 모으며 컬렉터로서 이름을 알렸다.


그는 원래 자신의 소장품을 한국에 기증할 계획을 세웠으나 당시 한국의 기증품 수용 환경에 실망한 데다 재일교포들이 문화적인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생각에 결국 오사카에 있는 이 미술관에 소장품을 넘긴 것으로 알려져있다.

실제 그는 조선 후기 대형 달항아리인 백자대호(白磁大壺)를 한국의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하기도 했다.
이번 미술관 리모델링은 그가 기증한 연구기금으로 비용을 충당했다.
재개관 특별전에서는 그를 한국 도자 수집가의 길로 처음 이끈 조선백자 등 '이병창 컬렉션'과 '아타카 컬렉션'의 고려청자, 조선백자까지 모두 380점을 감상할 수 있다.
전체 7곳의 전시 공간 중 5전시실에 '이병창 컬렉션'의 한국 도자가 배치됐고 이 박사가 도자를 연구하면서 함께 수집한 중국 도자 등은 7전시실에서 선을 보인다.
재개관전은 오는 9월29일까지 유료로 진행될 예정이다.

ev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경수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