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높이 508m 빌딩 '타이베이 101', 강진에도 끄떡없었던 비결은

660t 철구가 강풍·지진시 건물 반대로 움직여…진동 최대 40% 흡수

높이 508m 빌딩 '타이베이 101', 강진에도 끄떡없었던 비결은
660t 철구가 강풍·지진시 건물 반대로 움직여…진동 최대 40% 흡수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대만의 대표적 명소인 '타이베이 101' 빌딩이 강진에도 끄떡없었던 것으로 드러나 비결에 관심이 쏠린다.
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경제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대만 수도 타이베이에 위치한 지상 101층, 지하 5층짜리 타이베이 101 빌딩은 2004년 완공 당시 세계 최고층 빌딩이었다.
높이 508m에 달하지만, 3일 동부 화롄 인근에서 발생한 규모 7.2(대만 기상청 발표 기준) 지진이 약 150㎞ 떨어진 타이베이까지 영향을 미쳤지만 이 빌딩은 크게 균형을 잃지 않았다.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자리 잡고 있는 대만에는 지진이 잦기 때문에 이 빌딩은 강력한 내진 설계를 토대로 지어진 점이 특징이다.
대만 유명 건축가 리쭈위안이 설계한 이 빌딩이 가진 비결 중 하나는 바로 87층과 92층 사이에 있는 660t짜리 철구다.


직경 약 5.5m의 추 역할을 하는 이 철구가 지진과 강풍이 발생하면 좌우로 약 1.5m 움직여 건물 진동을 최대 40% 줄일 수 있다는 것이 이 장치 제작에 기여한 회사 A+H튠드매스댐퍼 측 설명이다.
건물이 한쪽으로 기울면 철구는 반대 방향으로 움직이는데, 이로써 건물에서 발생하는 진동을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두께 12.5㎝짜리 강철 원판 41장을 붙여서 만들어 강철 케이블 93개에 연결해 매달아 놨다.
물론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타워나 아일랜드 더블린첨탑 등 세계 다른 고층 구조물에도 비슷한 설비가 있지만, 타이베이 101 빌딩은 관람객들이 직접 볼 수 있다는 점이 다르다.
설계 당시부터 이를 염두에 뒀다는 후문이다.
강진으로 현재까지 대만 전역에서는 건물 100여 채가 파손됐고, 이 가운데 절반가량이 화롄 지역에 집중됐다.
anfour@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봉석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