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스튜디오 요동쳐도 자리 지킨 앵커…신생아들 침대 지킨 간호사

대만 뒤흔든 7.2 강진 속 소임 다한 이들에 네티즌들 '지진은 생방을 못 막아' 등 찬사 해당 앵커 "속으로 '도망가야 하나' 생각도"…반려묘 구하려 건물 다시 들어갔다 참변도

스튜디오 요동쳐도 자리 지킨 앵커…신생아들 침대 지킨 간호사
대만 뒤흔든 7.2 강진 속 소임 다한 이들에 네티즌들 '지진은 생방을 못 막아' 등 찬사
해당 앵커 "속으로 '도망가야 하나' 생각도"…반려묘 구하려 건물 다시 들어갔다 참변도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강진으로 생방송 중 스튜디오가 요동치는데도 침착하게 진행을 이어간 대만 앵커들이 화제가 되고 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화제의 주인공은 대만 산리뉴스 정링위안 앵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정 앵커는 3일 오전 7시 58분쯤 마약을 소지한 남성이 몰던 차량을 경찰이 총을 쏘며 저지했다는 뉴스를 전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 소식을 미처 다 전달하지도 못했는데 갑자기 지진 소식이 들어오자 급하게 주제를 돌려 속보 체제로 들어가야 했다.


지진 발생 사실을 처음 알리고 나서 약 5초 뒤 스튜디오도 심하게 흔들리기 시작했고, 그는 이런 가운데서도 자리를 지키면서 평정심을 잃지 않고 "시청자들은 안전에 유의하라"고 말했다.
이 모습은 미국 CNN방송에도 소개돼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됐다.
각국 네티즌들은 관련 보도에 '진정한 프로다. 찬사를 보낸다', '지진은 생방을 막지 못한다' 등 댓글을 달았다.
정 앵커는 자유시보와 인터뷰에서 "속으로 '도망가야 하나'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결국 마음 속 공포를 누르고 방송을 계속했다"고 털어놨다.
"또다시 해야 한다면 어떻게 하겠는가"라고 묻자 그는 "버티려 열심히 노력하고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대만 아이뉴스 천쯔리 기상 캐스터도 스튜디오 조명등이 마치 시계추처럼 어지럽게 흔들리는 가운데서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지진 소식을 이어가 감탄을 자아냈다. 중간에 말도 끊어지지 않았다.
평소와 다른 점이 있다면 심한 진동에 몸을 가누기 힘든 듯 한 손을 뒤쪽 스크린에 짚은 것뿐이었다.
건물이 흔들리는 가운데서도 신생아들을 지키기 위해 나선 간호사들의 모습도 감동을 주고 있다.
영국 BBC방송이 공개한 영상에는 간호사 4명이 아기들이 누워있는 침대들을 신생아실 가운데로 몰아놓고 붙들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신생아 침대가 이리저리 휩쓸리다 보면 자칫 창문이 깨지는 와중에 신생아들이 다칠까 봐 걱정됐던 것이다.
강진 발생 후 건물에서 무사히 탈출했지만, 반려묘를 찾으러 다시 들어갔다가 사망한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도 전해졌다.
고교 교사였던 이 30대 여성은 고양이를 구하기 위해 진앙 인근 화롄의 9층 건물 안으로 진입한 뒤 여진 때문에 갇혔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은 3일 규모 7.2 지진이 화롄현에서 남남동 방향으로 25㎞ 떨어진 해역에서 발생했으며, 약 2천400명이 숨진 1999년 9월 21일 규모 7.6 지진 이후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대만에서는 소파에 누워있던 고양이가 지진 발생 10초 전 갑자기 뛰어 내려가 숨는 모습도 큰 관심을 끌었다.
자유시보에 따르면 둥자이라는 이름의 여성은 가정용 감시 카메라로 찍은 관련 영상을 소셜미디어(SNS)에 공유하면서 '고양이는 지진을 미리 알까'라는 글을 올렸다.

anfour@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봉석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