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손흥민에 불만' 우레이, "월드 클래스가 도발해선 안돼!"... "너나 잘하세요!"

[OSEN=선전(중국), 이대선 기자]

[OSEN=선전(중국), 이대선 기자]


[OSEN=선전(중국), 이대선 기자]

[OSEN=선전(중국), 이대선 기자]


[OSEN=우충원 기자] 중국 축구희망 우레이가 손흥민에 대해 불만을 표출했지만 비난만 받고 있다. 

대한민국은 지난해 11월 21일 중국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중국과 원정경기서 3-0으로 승리했다. 

이날 '캡틴' 손흥민은 멀티골을 터트리며 대한민국의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해 11월 21일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 센터에서 벌어졌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중국 원정과 대결에서 3-0으로 완승한 바 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멀티골을 성공시키며 중국 원정 승리에 절대적인 기여를 했다. 손흥민은 전반 11분 황희찬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득점으로 연결한 뒤 중국 관중 앞에서 '쉿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그런데 중국 우레이가 갑작스럽게 손흥민에게 다가가 항의했다. 손흥민은 불편한 감정을 내비쳤고 황희찬도 우레이를 막아섰다.

당시 우레이의 발언에 대해 관심이 높았지만 밝혀지지 않았다. 

그런데 우레이는 중국 관영매체 CCTV와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말했다.

우레이는 "너는 월드 클래스 선수다. 그래서 골을 넣은 후 팬들에게 도발적인 셀러브레이션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라고 당시를 돌아봤다.

그런데 우레이의 발언에 대해 일본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사커다이제스트는 "우레이의 발언에 대해 팬들은 비난을 내놓고 있다"고 설명했다. 

팬들은 "손흥민은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 상대로 골 넣지만 우레이는 싱가포르에서만 골 넣는다", "중국에는 우레이 보다 손흥민 팬이 더 많다", "프로 선수라면 불평하지 말고 경기장에서 최선 다해라"라며 우레이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한편 우레이는 오는 6월 손흥민과 다시 한 번 승부할 가능성이 매우 농후하다. 중국은 오는 6월 11일 예정된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최종전에서 한국을 상대로 원정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 10bird@osen.co.kr


우충원(10bird@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