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일류첸코 멀티골' 서울, 김천에 5-1 대승...인천-강원도 웃었다 [종합]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OSEN=이인환 기자] FC 서울이 기분 좋은 대승을 거뒀다.

FC 서울은 3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4 5라운드 김천 상무에 일류첸코의 해트트릭을 앞세워서 5-1로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5경기서 2승 2무 1패로 승점 8를 마크하면서 리그 4위에 올랐다. 반면 김천은 승점 9(3승 2패)로 리그 2위 자리가 흔들리게 됐다.

서울은 이날도 무릎이 제 컨디션이 아닌 린가드가 명단서 제외됐다. 일류첸코-임상협-팔로세비치-조영욱-류재문-기성용-강상우-김주성-권완규-최준-최철원이 출격했다.



전반부터 서울이 골잔치를 벌였다. 일류첸코가 펄펄 날았다. 전반 16분 일류첸코가 볼 경합에서 상대 수비수를 제압하고 공을 내줬다. 조영욱이 마무리하면서 선제골을 터트렸다. 서울이 1-0으로 앞선채로 맹공을 퍼부어야 한다. 전반 34분 팔로세비치가 상대의 공세를 차단하고 나선 역습서 임상협이 내준 것을 일류첸코가 마무리하면서 2-0으로 앞서갔다.

일류첸코는 빠르게 멀티골을 완성했다. 그는 전반 39분 최철원의 롱킥을 시점으로 시작된 공세에서 재빠르게 침했다. 이를 . 본기성용이 정확하게 올린 크로스를 발빠르게 미끄러지면서 밀어 넣으면서 2-0으로 점수 차이가 벌렸다. 서울은 전반 추가시간 임상협의 땅볼 크로스를 일류첸코가 방향만 바꿔서 마무리하면서 4-0으로 앞서갔다. 단 골은 임상협의 득점으로 기록됐다.

4-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친 서울은 후반도 교체 투입된 박동진이 한 골을 . 더 기록하면서 5-1 대승을 거뒀다. 일류첸코가 멀티골을 기록한 것은 591일만에 있는 일이다.

한편 같은 시간 인천 유나이티드 역시 웃었다.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인천은 광주 FC 상대로 난타전 끝에 후반 추가시간 터진 제르소의 극장골을 앞세워서 3-2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린 인천은 승점 8을 마크했다. 반면 광주는 3연패로 흔들리게 됐다.

이날은 역대급 난타전이 이어졌다. 전반 32분 박승호의 선제골에 이어 후반 4분 무고사의 헤더. 추가골로 인천이 빠르게 2-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후반 21분 광주 역시 가브리엘의 추격골에 더해서 후반 32분 이희균이 동점골을 터트리면서 2-2로 균형이 맞춰졌다.

승부는 후반 추가시간에 갈렸다. 후반 추가시간 광주의 골키퍼 김경민이 인천 제르소의 역습을 막는 과정에서 핸드볼 반칙으로 그대로 퇴장당했다. 이로 인해서 위기에 빠진 광주는 선수 교체 카드가 없어 필드 플레이어 하승운이 골키퍼 장갑을 끼고 경기에 나섰다.

이것이 시발점이 됐다. 인천은 후반 추가시간 7분 하승운의 볼처리 미스로 인해 튀어나온 공이 제르소의 얼굴을 맞고 들어가면서 극적인 결승골이 됐다.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는 강원FC(승점 6)가 이상헌의 멀티골을 앞세워 대구FC(승점 4)를 3-0으로 완파하면서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개막 이후 4경기 무승(3무 1패)이던 강원은 대구전 승리로 홈팬들 앞에서 마수걸이 승리를 챙겼다.

강원은 전반 13분 윤석영의 프리킥 선제 결승골로 리드를 잡고 후반 19분과 후반 45분 이상헌이 멀티골을 완성하면서 3-0 대승을 자축했다. /mcadoo@osen.co.kr


이인환(mcado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