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황정음, 무고 네티즌 '이영돈 상간녀' 오해..저격글 사과 "잘못된 판단 주의할 것" [전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연휘선 기자] 배우 황정음이 SNS로 저격글을 올렸던 여성에게 사과했다. 

황정음은 4일 오후 개인 SNS에 "개인사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 일반분의 게시글을 게시해 당사자 및 주변분들께 피해를 입힌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내용을 정정하기 위해서 이 공간에 다시 글을 작성했다"라며 "피해를 입은 당사자에게도 직접 사과 연락을 드렸다"라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들이 보시는 공간에 공과사를 명확히 구분해야 하는데 혼란스러운 감정 상태에서 잘못된 판단을 해 대중분들께도 피로감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 주의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황정음은 일반인 여성 A씨의 사진을 개인 SNS에 공유하며 "추녀야, (이)영돈이랑 제발 결혼해줘", "네가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으니 남의 남편 탐하는 것", "제발 내 남편과 결혼해주겠니? 내가 이렇게 올리는 이유는 딱 하나. 가출한 영돈아. 이혼 좀 해주고 태국 가"라는 글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이후 그는 해당 게시물을 빠르게 삭제했으나 이는 빠르게 퍼졌다. 이후 A씨가 황정음과 두 번째 이혼 소송 중인 프로골퍼 출신 이영돈의 상간녀라는 의혹이 확산됐다.



그러나 이는 황정음의 오해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A씨가 황정음에 대한 응원과 함께 오해를 풀고 사과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황정음이 빠르게 사과문을 게재하며 논란이 일단락되는 모양새다. 

다음은 황정음의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제가 개인사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습니다. 일반분의 게시글을 게시하여 당사자 및 주변분들께 피해를 입힌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내용을 정정하기 위해서 이 공간에 다시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피해를 입은 당사자에게도 직접 사과 연락을 드려놓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보시는 공간에 공과사를 명확히 구분해야 하는데 혼란스러운 감정 상태에서 잘못된 판단을 하여  대중분들께도 피로감을 드린 점 사과 드립니다.  주의하도록 하겠습니다.

/ monamie@osen.co.kr

[사진] OSEN DB.


연휘선(monami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