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주기' 故현미, '밤안개' 처럼 떠난 디바..여전히 그리운 목소리 [Oh!쎈 이슈]

[OSEN=사진팀] 원로가수 고(故) 현미(본명 김명선)의 빈소가 7일 서울 중앙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가수 고(故) 현미의 장례식은 사단법인 대한가수협회장으로 거행된다. 2023.04.07 /photo@osen.co.kr<사진=사진공동취재단>

[OSEN=사진팀] 원로가수 고(故) 현미(본명 김명선)의 빈소가 7일 서울 중앙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가수 고(故) 현미의 장례식은 사단법인 대한가수협회장으로 거행된다. 2023.04.07 /photo@osen.co.kr<사진=사진공동취재단>


[OSEN=장우영 기자] 가수 故현미가 우리 곁을 떠난 지 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故현미는 지난해 4월 3일, 자택에서 별세했다. 향년 85세.

경찰에 따르면 故현미는 이날 오전 9시 37분께 서울 용산구 이촌동 자택에서 쓰러진 채 팬클럽 회장 김모 씨에게 발견됐다.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세상을 떠났다.

특히 故현미가 사망 하루 전까지도 대구를 오가며 일정을 소화할 정도로 무리 없는 일상을 보내왔던 만큼 황망함이 컸고, 두 아들이 미국에서 거주하고 있어 한국으로 돌아올 때까지 빈소가 마련되지 않아 안타까움을 더했다.



[OSEN=사진팀] 원로가수 고(故) 현미(본명 김명선)의 빈소가 7일 서울 중앙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가수 고(故) 현미의 장례식은 사단법인 대한가수협회장으로 거행된다.한상진이 故 현미의 아들 이영곤을 위로하고 있다. 2023.04.07 /photo@osen.co.kr<사진=사진공동취재단>

[OSEN=사진팀] 원로가수 고(故) 현미(본명 김명선)의 빈소가 7일 서울 중앙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가수 고(故) 현미의 장례식은 사단법인 대한가수협회장으로 거행된다.한상진이 故 현미의 아들 이영곤을 위로하고 있다. 2023.04.07 /photo@osen.co.kr<사진=사진공동취재단>


故현미의 빈소가 마련된 뒤 상주로는 아들 이영곤, 이영준 씨가 이름을 올렸고, 조카인 배우 한상진 또한 상주로 나섰다. 한상진은 영정사진을 바라보며 고인의 아들이자 가수 이영곤과 부둥켜 안고 오열해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대한가수협회장으로 거행된 장례식에서 이자연 회장은 “현미 선생님께서는 가요계의 큰 별이다. 별이 진 것이 아니라 밤하늘에 여전히 빛나며 우리 후배들을 지켜보시리라 믿는다”고 애도했다.

1세대 실향민 가수 현미는 미8군 무대를 통해 연예 활동을 시작했다. 1962년 발표한 ‘밤안개’로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보고 싶은 얼굴’, ‘떠날 때는 말 없이’, ‘몽땅 내사랑’, ‘무작정 좋았어요’ 등의 히트곡을 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phot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