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학폭 8호? 강제전학? 송하윤은 아직 아무것도 인정하지 않았다 [Oh!쎈 이슈]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최이정 기자] 배우 송하윤을 향한 학교 폭력 의혹이 거센 가운데 아직 송하윤은 아무것도 인정하지 않았다. 학교폭력이 제대로 죗값을 받기 위해서는 의혹이 과열되는 상황에서 오히려 양측의 입장을 제대로 들어봐야 한다.

송하윤은 최근 학창시절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1일 JTBC '사건반장'이 한 남성 제보자의 주장을 빌려 최근 드라마에서 악역 연기로 사랑받은 배우 S씨의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했는데 곧 S 씨가 tvN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약칭 내남결)'에서 악녀 정수민 역으로 열연한 송하윤이 특정됐다.

'사건반장' 제보자는 고등학생이었던 지난 2004년, 한 학년 선배였던 송하윤에게 이유도 모른 채 90분 동안 따귀를 맞았다고 해 충격을 안겼다. 이후 송하윤이 다른 학교 폭력에 연루돼 강제 전학을 당하며 사과를 못 받은 채 연락이 끊겼다고 주장했다. 다음 날 '사건반장' 측은 송하윤의 과거 학교 폭력 의혹을 추가 보도했다. 또 다른 제보자가 송하윤이 과거 학교폭력에 연루돼 강제 전학을 갔다고 주장한 것이다.

이에 송하윤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다"라며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함께 송하윤 측은 "향후 본건에 대한 사실관계의 확인 및 법무법인을 통한 법률 검토를 통해, 제보자 측에 대한 민형사상의 조치 및 JTBC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라며 강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이런 과정에서 송하윤의 학창시절 '전학' 이유에 초점이 맞춰졌다.  송하윤은 부천의 중원고등학교에서 서울의 반포고등학교로 전학을 갔다가, 다시 압구정고등학교로 옮긴 후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반장' 추가 보도에서는 제보자가 송하윤에게 폭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B 씨와 연락이 닿았다며 해당 내용이 공개됐다. B씨는 제보자와의 통화에서 "송하윤이 포함된 집단폭행 가담자 3명은 다 8호 처분, 강제전학 받았나?"라는 질문에 "맞다"라고 답했다.

이후 "송하윤이 반포고등학교에서 학교폭력으로 강제전학을 간 건 맞다. 하지만 '사건반장' 보도와 관련 없다"라는 멘트가 소속사 공식입장으로 퍼졌다.

하지만 3일 OSEN의 확인결과 이는 소속사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 민감한 사안이기에 제대로 파악하고 밝히겠다는 것이 현재 소속사 측의 입장이다. "송하윤은 아직까지 아무것도 인정한 것이 없는 것인가?"란 질문에 소속사 관계자는 "그렇다"라고 답했다.

이미 일부 네티즌에게는 송하윤이 학폭 8호를 받고 강제전학을 갔다는 것이 기정사실화된 분위기인데, 이것은 아직까지 한쪽의 주장임은 분명 짚고 넘어가야 한다. 의혹이 존재하더라도 '아니면 말고' 식의 소문의 확산은 분명 경계해야 할 부분이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최이정(ny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