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빅플래닛메이드 측 "안성현·강종현 재판과 관련 無..경영진 바뀌었다" (전문)[공식]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지민경 기자] MC몽이 사내 이사로 있었던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측이 최근 이슈를 모으고 있는 코인 상장 뒷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측은 3일 "최근 진행되고 있는 강모 씨와 안모 씨 관련 재판은 현재의 빅플래닛메이드와 전혀 관련이 없다"며 "이 사건에 거론된 아티스트들도 이 사건과 직접적 연관이 없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빅플래닛메이드의 투자금 확보 차원에서 강씨, 안씨와 투자 유치를 논의했던 건 2년여 전인, 2022년 1월이다. 이 시기는 현재 진행 중인 재판 과정에서도 명확히 확인된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이 투자는 이뤄지지 않았고, 빅플래닛메이드는 이들과 아무런 관계도 맺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의 빅플래닛메이드의 대주주와 경영주체가 모두 바뀐 상황이다. 빅플래닛메이드는 2023년 11월, 피아크 그룹 차가원 회장으로 대주주가 변경됐다. 즉 2022년 당시 빅플래닛메이드의 지분을 확보하고 있던 경영진은 모두 퇴진했고, 5개월 전부터 새로운 경영진이 건실하게 사업체를 운영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에 사실 관계를 명확히 말씀드리며, 경영주체가 바뀐 현재의 빅플래닛메이드와 과거 경영진의 빅플래닛메이드가 혼용되지 않도록 당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그룹 핑클 출신 성유리의 남편으로 알려진 안성현 씨는 가상전자거래소 빗썸 실소유주 의혹을 받고 있는 강종현 씨와 친분을 이용해 뒷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안 씨가 과거 MC몽이 사내이사로 있던 연예기획사에 강 씨로부터 투자를 받을 수 있게 해주는 대가로 지분 5%를 받기로 했고, 보증금 명목으로 현금 약 20억 원을 MC몽에게 건넸다고 보고 있다.

지난 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정도성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MC몽은 안성현이 성유리의 남편이었기 때문에 좋은 사람이고, 무조건적인 믿음을 있었다며 자신도 안 씨 등에 속은 피해자라고 밝혔다.

다음은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입장 전문.

1. 최근 진행되고 있는 강모 씨와 안모 씨 관련 재판은 현재의 빅플래닛메이드와 전혀 관련이 없음을 말씀드립니다. 아울러 이 사건에 거론된 아티스트들도 이 사건과 직접적 연관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2. 빅플래닛메이드의 투자금 확보 차원에서 강씨, 안씨와 투자 유치를 논의했던 건 2년여 전인, 2022년 1월입니다. 이 시기는 현재 진행 중인 재판 과정에서도 명확히 확인됩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이 투자는 이뤄지지 않았고, 빅플래닛메이드는 이들과 아무런 관계도 맺지 않았습니다.

3. 무엇보다 현재의 빅플래닛메이드의 대주주와 경영주체가 모두 바뀐 상황입니다. 빅플래닛메이드는 2023년 11월, 피아크 그룹 차가원 회장으로 대주주가 변경됐습니다. 즉 2022년 당시 빅플래닛메이드의 지분을 확보하고 있던 경영진은 모두 퇴진했고, 5개월 전부터 새로운 경영진이 건실하게 사업체를 운영해가고 있습니다. 

4. 이에 사실 관계를 명확히 말씀드리며, 경영주체가 바뀐 현재의 빅플래닛메이드와 과거 경영진의 빅플래닛메이드가 혼용되지 않도록 당부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mk3244@osen.co.kr

[사진]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지민경(mk324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