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파리올림픽 센강변 개막식에 32만명…급한 '볼일' 어쩌나

파리조직위, 유료관중 150명당 1개꼴 간이화장실 설치 예정 무료 관중은 22만명…파리시, 간이화장실·소변기 1천400개 제공

파리올림픽 센강변 개막식에 32만명…급한 '볼일' 어쩌나
파리조직위, 유료관중 150명당 1개꼴 간이화장실 설치 예정
무료 관중은 22만명…파리시, 간이화장실·소변기 1천400개 제공

(파리=연합뉴스) 송진원 특파원 = 프랑스 파리 하계 올림픽 개막식이 야외인 센강변에서 열리면서 대규모 인원을 수용할 공중화장실 배치도 과제로 떠올랐다.
3일(현지시간) 프랑스 일간 르파리지앵에 따르면 7월26일 센강변 개막식에는 모두 32만6천명의 관중이 모일 것으로 보인다.
유료 티켓이 있어야 하는 센강둑에 10만4천명, 무료 티켓으로 개막식을 볼 수 있는 강변 상층부에 22만2천명이 수용된다.
개막식은 당일 오후 7시30분 사전 공연부터 시작해 모든 선수단이 종점인 트로카데로에 도착하는 밤 11시50분께 마무리된다.


행사 시작 전부터 행사장 주변의 교통이 통제될 예정이라 개막식에 참석하려면 오후 7시30분 이전에 현장에 도착해야 한다.
문제는 이 엄청난 인파가 장시간 어디에서 '볼 일'을 보느냐다.
파리올림픽조직위원회는 센강둑에 수용되는 유료 입장객을 위해 관중 150명당 1개꼴로 공중화장실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휠체어 사용자들을 위한 화장실, VIP 관중을 위한 전용 화장실도 두 구역에 마련할 예정이다.
강변 상층부의 무료 입장객을 위한 화장실은 파리시가 담당한다.
파리시는 간이 화장실 900개와 간이 소변기 500개 등 총 1천400개를 구역별로 설치한다.
파리시는 파리 시내에 있는 기존 공중화장실 435개 가운데 185개를 올림픽 전까지 새 모델로 교체하는 중이다.
6월부터는 '화장실은 여기'(Ici Toilettes)라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파리 시내에서 무료로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는 상점 지도도 제공할 예정이다.
르파리지앵은 그러나 이런 대책에도 7월26일 저녁 파리가 노천 화장실로 둔갑하는 상황을 막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파리 곳곳에 공중화장실이 있지만 사람들이 노상 방뇨하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s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송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