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만 25년만에 최대 강진…9명 사망·946명 부상·137명 고립(종합3보)

"원자폭탄 32개 위력"…150㎞ 떨어진 타이베이서도 "집 무너질듯" "TSMC 일부 반도체 한때 생산 중단"…日·필리핀 쓰나미 경보 발령됐다 해제

대만 25년만에 최대 강진…9명 사망·946명 부상·137명 고립(종합3보)
"원자폭탄 32개 위력"…150㎞ 떨어진 타이베이서도 "집 무너질듯"
"TSMC 일부 반도체 한때 생산 중단"…日·필리핀 쓰나미 경보 발령됐다 해제

[https://youtu.be/YXLaa6ItkC8]
(서울·타이베이·베이징·도쿄=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김철문 통신원 정성조 박상현 특파원 = 3일 오전 7시 58분(이하 현지시간)께 대만 동부에서 25년 만에 규모 7 이상의 강진이 발생했다.
강진으로 이날 오후 7시 기준 9명이 숨지고 946명이 다쳤다. 또 137명은 고립 상태로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다.
대만은 물론 일본 오키나와와 필리핀 해안에도 한때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으나 큰 피해는 없었다.


이번 지진은 1999년 대만을 강타한 '921 지진' 이후 최대 규모 강진으로 기록됐다.

◇ 출근시간대 7.4 강진…"앞으로 사나흘 여진 가능성"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와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이날 오전 7시 58분 대만에서 규모 7.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EMSC에 따르면 지진은 대만 동부의 인구 35만명의 관광도시 화롄(花蓮)에서 남동쪽으로 12㎞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다. 진원 깊이는 20㎞로 관측됐다.
대만 기상서(기상청)는 오전 7시 58분께 규모 7.2의 지진이 화롄현 정부에서 남남동 방향으로 25㎞ 떨어진 해역에서 발생했고, 진원 깊이는 15.5㎞였다고 발표했다.
대만 당국은 이번 강진이 약 2천400명이 숨지고 건물 5만채가 파손된 1999년 9월 21일 규모 7.6 지진 이후 최대라고 설명했다.
최초 지진 발생 10여 분 뒤 규모 6.5의 여진이 이어졌다. 이날 정오까지 여진이 총 58차례 뒤따랐다. 이 가운데 오전 8시 11분께(6.5)와 10시 14분께(6.2) 규모 6.0 이상의 여진이 관측됐다.
우젠푸 대만 기상서 지진예측센터장은 진앙이 육지와 상당히 가까운 얕은 층이어서 대만 전 지역에서 지진이 느껴졌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3∼4일간 규모 6.5∼7.0의 여진이 계속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일본 기상 당국은 이날 지진 규모를 당초 7.5에서 7.7로 상향했고 중국은 7.3으로 관측했다.
대만 매체들은 이 지진이 원자폭탄 32개 혹은 46개와 맞먹는 위력이라고 추정했다.
이번 지진으로 이날 오후 7시 기준 모두 9명이 숨지고 946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또 137명이 지진으로 고립돼 구조 작업 중이다.
유명 관광지인 화롄 타이루거 국가공원 측은 지진 당시 관광객과 직원 등 모두 654명이 있었고 이날 입산한 사람을 포함, 산속에 고립돼 구조 중인 사람이 1천명에 가까울 것이라는 초기 추산을 내놨다.
화롄의 한 호텔에 근무하는 직원 50명이 버스 4대에 나눠탔다 연락이 끊어지기도 했으나 곧 이들의 위치가 파악됐다.
신베이시에서는 플라스틱 공장 건물이 붕괴됐다는 현지 언론 보도도 나왔다.

◇ 대만 전역·일본·필리핀·중국까지 진동…쓰나미 경보도
대만은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놓여 지진이 잦다.
1901∼2000년 사망자가 나온 지진아 48차례나 있었다.
대만에서도 특히 지진이 많은 화롄 지역은 1천㎢에 육박하는 타이루거 협곡과 최고 해발 800m의 칭수이 절벽 등이 있어 지형이 험준하다.
이날 지진은 화롄 지역에서 150㎞가량 떨어진 대만 수도 타이베이 등 대만 전역은 물론 일본에서도 진동이 감지될 정도였다.
타이베이에서는 출근길 지하철이 출렁거려 운행이 약 1시간 중단됐다.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오전 9시 30분께 대만 전역 30만가구 이상이 정전됐고 대부분 오전 중에 복구됐다.
대만과 가까운 일본 서남부 오키나와현에선 2011년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 이후 처음으로 연안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경보 발령 당시 일본 NHK방송은 정규 방송을 중단하고 주민들에게 해안에서 떨어진 높은 곳으로 대피하라고 방송했다. 오키나와와 가고시마에서는 항공기 운항이 중단됐다.
오키나와현에선 피난한 노인 2명이 넘어져 다치는 등 모두 4명이 다쳤다고 NHK가 전했다. 또 오키나와현 이시가키시에서는 수도관이 누수돼 당국이 조사중이다.
필리핀 당국도 쓰나미 우려로 해안 지역에 대피령을 내렸다.
지진 발생 약 3시간 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쓰나미 위협이 대체로 지나갔다고 알렸고 이후 일본과 필리핀도 특보를 해제했다.
대만을 자국 영토로 보는 중국도 화롄 등 해안지역에 4단계 중 가장 높은 등급의 쓰나미 경보를 내렸다.
중국 본토의 저장성과 푸젠성, 광둥성, 장쑤성과 상하이시에서도 진동이 감지됐고 광저우 지하철 일부 노선은 일시 중단되거나 운행 속도가 제한됐다.
캐나다인과 독일인 등 외국인 최소 4명이 지진 피해 지역에 고립된 것으로 전해졌으나 한국인 인명 피해는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 대만, 긴급대응반 편성…"TSMC 안전 시스템 정상 작동 중"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긴급대응반을 구성하고 구조 작업을 위해 군 병력을 투입했다.
다음달 취임하는 라이칭더 총통 당선인은 이날 오후 예정된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 상무위 회의를 취소하고 지진 피해가 가장 큰 화롄시를 방문했다.
라이 당선인은 피해 건물과 현지 고교, 병원 등을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인명 구조 상황을 지휘하기로 했다.
대만이 세계 반도체 생산의 중심지인 만큼 지진에 글로벌 경제에 미칠 영향에도 큰 관심이 쏠렸다.
대만의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기업인 TSMC 생산라인 직원들이 한때 대피하면서 일부 반도체 생산이 한동안 멈췄다.
TSMC는 이날 신축 공사를 중단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신주 과학단지 관리국은 TSMC의 안전 시스템이 정상 작동하고 있으며 예방 차원에서 주난 지역 일부 공장의 가동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대만 당국은 원전이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과 일본은 대만에 대한 지원 의사를 나타냈다.

anfour@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정성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