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카즈하·케이, 열애설 부인했는데도..日매체 지면 보도 강행에 비난↑ [Oh!쎈 이슈]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지민경 기자] 그룹 르세라핌 카즈하와 앤팀 케이의 열애설이 사실 무근으로 드러났음에도 일본 매체가 지면 보도를 강행하며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2일 일본 매체 주간문춘은 한국의 넘버원 걸그룹 멤버의 열애설을 3일 낮 12시에 공개하겠다고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주간문춘이 실제로 지난 3일 제기한 열애설의 주인공은 르세라핌 카즈하였다. 해당 매체는 카즈하가 6살 연상의 186cm의 꽃미남 아이돌과 진지하게 교제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카즈하는 지난 3월 17일 일본 오프라인 이벤트 참석 후 저녁에 한 음식점에서 식사를 한 후 장신의 남성과 함께 나오는 모습이 포착됐다.



두 사람은 1년 정도 친분을 이어오다가 2022년 여름 무렵 교제를 시작했고, 지난해 여름이 되기 전 열애가 발각되며 결별했지만 두 사람은 가을부터 다시 교제를 시작했다고.

이후 카즈하의 열애설 상대가 앤팀의 케이로 알려지며 더욱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 모두 하이브 산하 레이블 소속으로 소속사 선후배 사이였던 것.

하지만 이는 사실무근으로 밝혀졌다. 카즈하의 소속사 쏘스뮤직은 OSEN에 “교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단호한 입장을 전했다. 이에 따라 카즈하의 열애설은 3시간 만에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간 문춘은 앞서 예고한 대로 4일 유료 지면에 카즈하와 케이의 열애 의혹 기사와 사진을 실었다. 하지만 기사 내용에는 두 사람이 같은 디자인의 귀걸이를 착용했다는 것 외에는 특별한 증거가 담기지 않아 의아함을 자아냈다.

특히 주간문춘은 지난해 1월 르세라핌의 김채원이 래퍼 출신 A씨와 열애 중이라며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을 보도했지만 해당 사진이 조작된 합성 사진으로 드러났던 전적이 있는 바, 이번에도 황당한 열애설을 제기하며 K팝 아이돌을 돈벌이로 쓰는 것 아니냐는 비난을 면치 못하게 됐다.

한편 카즈하는 지난 2022년 5월 르세라핌으로 데뷔해 ‘FEARLESS, ‘ANTIFRAGILE’, ‘UNFORGIVEN ‘, ‘EASY’ 등 다양한 히트곡을 발매하며 국내외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오는 13일과 20일에는 미국 최대 규모 음악 페스티벌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에서 무대를 펼친다. /mk3244@osen.co.kr

[사진] OSEN DB


지민경(mk324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